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경복대, 서울 강동구마을공동체지원센터·외국인노동자센터 위탁운영기관 선정

경복대학교는 최근 개최된 서울 강동구마을공동체지원센터와 강동외국인노동자센터  위탁운영 선정 심의위원회에서 위탁운영기관으로 선정됐다고 밝혔다.  
 
경복대학교는 2020년 1월부터 2022년 12월까지 2년간 양 기관에 대한 위탁운영을 맡는다.  
 
이번 선정에서 경복대학교는 사회복지분야 전공학과 설치 및 사회복지관련 부설기관 운영 경험 등 사회복지시설에 대한 전문적 관리능력을 인정받았으며, 강동구 소재 서울시 동부기술교육원과 성내종합사회복지관의 성공적인 위탁운영을 통해 지역거버넌스 구축에 기여한 공로가 높게 평가됐다.  
 
또한 교육부 대학기본역량진단평가에서 자율개선대학 선정, 3년 연속 수도권대학(졸업생 2,000명 이상) 중 취업률 1위(78.2%), 교육기부 대상 수상. 서울시 대상 공연기부활동 등 고등직업교육기관으로서 전문성과 지역사회 봉사활동이 긍정적인 영향을 미쳤다는 분석이다.  
 
강동구마을공동체지원센터는 강동구 마을공동체 생태계기반 조성 및 활성화를 통해  지역주민의 생활 및 복리향상을 위한 마을공동체지원센터다. 
 
강동외국인노동자센터는 외국인노동자 대상 노무, 법률, 생활, 의료상담의 전문화 및 취업과 한국생활 정착을 지원하는 센터이며 서울시로부터 위탁받아 운영한다.  
 
정연찬 경복대 산학협력단장은 “우리대학이 복지행정분야의 전문성을 인정받아 위탁운영기관으로 선정됐다”며, “전문적인 사례관리 및 서비스 지원체계를 구축해 지역주민의 생활개선 및 복지향상 성공사례를 만들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상미 복지행정과 책임교수는“그동안 쌓은 지역사회 복지서비스 전문관리능력을 바탕으로 강동지역 주민의 삶의 질 개선과 복리증진을 위해 대학의 역량을 집중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