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K리그 복귀 무산' 기성용 "서울이 나를 원하지 않았다"

기성용이 서울과 복귀 협상 과정에 대해 털어놨다. [연합뉴스]

기성용이 서울과 복귀 협상 과정에 대해 털어놨다. [연합뉴스]

"팀(FC서울)이 나를 원한다는 느낌을 받지 못했다."
 

스페인 1부팀 계약 위해 오늘 출국
"추후 국내 복귀 계획은 모르겠다"

프로축구 K리그1 복귀가 무산된 기성용(31)이 친정팀 서울과 논의 과정에 대해 털어놨다. 기성용은 21일 인천공항에서 취재진과 만나 이와같이 밝혔다.
 
지난달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뉴캐슬과 결별한 기성용은 K리그 복귀를 위해 먼저 친정팀 FC 서울과, 이후엔 전북 현대 입단을 협상했으나 접점을 찾지 못했다. 기성용은 "조금이라도 젊을 때, 기량에 자신이 있을 때 팬들에게 좋은 축구를 보여주고 싶었다. 대표팀에서도 은퇴했으니 국내 팬들에게 제 플레이를 보일 기회가 없는 만큼 좋은 선물이 될 거라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기성용은 "서울과는 지난해 12월부터 얘기하고 있었다. '팀 구성이 다 끝나고 기성용 측이 서울 입단을 추진했다'는 보도는 잘못된 얘기"라며 "최종적으로 코치진과 상의한 뒤 (구단 측에서) 계약하지 않겠다는 통보가 왔다"고 전했다. 그러면서도 "전북이라는 좋은 팀이 저의 가치를 인정해줬다. 위약금 문제를 서울과 잘 해결해보려고 했는데, 그조차도 서울에서 허락하지 않아 전북에 가기도 쉽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그는 "프로 생활에서 여러 팀과 협상해보고 감독님도 만나보며 '이 팀이 나를 정말 원하는구나' 하는 느낌이 있었는데, (서울에서는) 그런 느낌을 받지 못했다"며 "여건이나 여러 조건이 되지 않으면 마음을 담아 선수에게 얘기해줄 수도 있는데, 전혀 느껴지지 않았다"고 했다. 그는 "돈을 원했다면 국내에 돌아올 생각도 하지 않았을 거다. 돈보다 팬, 구단과 같은 목표를 갖고 뭔가 이뤄내겠다는 가치가 저에겐 특별하다고 생각했는데, 제가 생각하는 것과 많이 다르더라. 이번 협상하며 많은 걸 느꼈다"고 했다. 
 
기성용은 "다른 선수들도 모든 걸 다 알고, 보고 있지 않나. 유럽에서 뛰는 선수들이 언제까지 거기서 뛸 수 있는 게 아니고 어느 시점엔 내려와야 할 텐데, 과연 그럴 때 K리그에 오려고 하겠는가"라고 안타까워했다. '향후 다시 국내로 돌아와 선수 생활을 마치고 싶은 마음은 없느냐'는 질문에 "사실 모르겠다"고 답했다. K리그 복귀 불발 후 해외로 고개를 돌린 기성용은 스페인, 카타르, 미국 리그 클럽의 러브콜을 받았다. 기성용은 스페인 1부리그 구단과 협상을 마무리하고자 출국하기로 했다.
피주영 기자 akapj@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