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반포3주구 재건축 과열 경쟁 막으려 서울시 깨알 간섭 나선다

서울의 한 아파트 단지. 기사 내용과 관련 없음. [뉴스1]

서울의 한 아파트 단지. 기사 내용과 관련 없음. [뉴스1]

반포가 서울시의 첫 실험대가 됐다. 재건축·재개발 지역에서 벌어지는 과열 수주 경쟁을 막기 위해 서울시가 도입하기로 한 '공공지원제도' 시범지역으로 선정됐다.
 
서울시는 20일 재건축·재개발이 '비리 복마전'이라는 불명예를 뿌리 뽑고 불공정·과열 경쟁을 사전에 바로잡기 위한 선제적 공공지원을 한다고 발표했다. 첫 시범대상은 서초구 내 재건축 사업장 두 곳이다. 반포3주구(1490세대)와 신반포21차(108세대)다. 
 
반포3주구는 지난 17일 입찰 공고를 냈다. 오는 25일엔 현장설명회를 연다. 공사비 예정 가격은 8087억원대. 입찰 마감은 다음달 4월 10일로 삼성물산 등이 참여 의사를 밝히고 있다. 
신반포21차는 이달 초 입찰 공고를 내고 지난 13일 시공사 선정을 위한 설명회를 열었다. GS건설과 포스코건설이 설명회에 참여했다. 서울시는 "이번 시범사업자 선정은 2개 조합이 공공지원을 요청해 이뤄졌다"고 설명했다. 
서울 빌라와 주택이 밀집한 서울 용산구 한남동 일대 모습. [연합뉴스]

서울 빌라와 주택이 밀집한 서울 용산구 한남동 일대 모습. [연합뉴스]

 
서울시는 시공사 선정 과정에서의 과열 경쟁을 막기 위해 입찰 단계별로 변호사, 건축기술자 등 전문가를 파견하는 선제적 공공지원 방안을 지난 17일 내놨다. 서울시는 지난해 서울 용산구 한남뉴타운 3구역 재개발 수주전 경쟁이 치열해지자 건설사를 검찰에 수사 의뢰했다. 한남3구역 입찰은 무효가 됐다. 서울북부지검은 서울시의 수사 의뢰에도 불구하고 건설사들에 무혐의 처분을 내렸다. 검찰 수사 의뢰라는 사상 초유의 압박 카드가 먹혀들지 않자 서울시는 '선제적 공공지원'방안을 대안으로 내놨다. 
 
서울시의 공공지원 방안에 따르면 입찰 과정에서 현금살포와 같은 과열 분위기가 감지되면 시와 구청 담당 공무원과 전문가로 구성된 합동 지원반이 바로 투입된다. 지원반은 건설사들이 낸 입찰제안서를 검토해 위반 여부를 밝히게 된다. 
 
서초구는 이번 지원반과 별도로 모든 정비사업 시공자 선정과정을 관리하는 '파수꾼 자문단'을 꾸려 지원하기로 했다. 류훈 서울시 주택건축본부장은 "이번 시범사업을 정비사업 현장에서 건설사들의 관행적 불공정 행위를 없애는 계기로 만들겠다"고 말했다. 조은희 서초구청장은 "금번 시범사업 추진은 정비사업 시공자 선정 입찰의 모범사례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김현예 기자 hyk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