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단독] 메르스때처럼…병원감염 시작됐다, 간호사 5명 확진

신천지 대구교회에 이어 경북 청도군 청도대남병원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규모 감염 온상으로 떠올랐다. 이 병원 정신과 폐쇄병동(보호병동)에서 이틀 새 15명의 확진자가 쏟아졌다. 이 중 5명은 간호사로 알려졌다. 2015년 메르스(중동호흡기증후군·MERS) 사태 때와 같은 ‘병원 내 감염’이 발생한 것이다.  
 

정신과 환자 그룹치료, 함께 식사
증상 있어도 빨리 발견 어려워

보건소·요양병원 등 4곳 한 울타리
의료진·입원환자만 600명에 달해

20일 경북 청도군 청도대남병원을 찾은 한 방문객이 굳게 닫힌 문틈 사이로 병원 관계자와 이야기하고 있다. 진창일 기자

20일 경북 청도군 청도대남병원을 찾은 한 방문객이 굳게 닫힌 문틈 사이로 병원 관계자와 이야기하고 있다. 진창일 기자

20일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는 국내 코로나19 확진자 104명 가운데 청도대남병원 감염자가 15명이라고 밝혔다. 이 중 1명은 확진 판정 이전인 지난 19일 폐렴 증세를 보이다 숨졌다.
 
국내 ‘코로나19’ 확진자 현황

국내 ‘코로나19’ 확진자 현황

관련기사

대남병원은 청도군보건소, 국립청도노인요양병원, 에덴원(요양원)과 한 울타리 안에 있다. 사실상 한 건물 안에 네 기관이 위치해 있다. 경북도에 따르면 네 기관에는 의료진과 직원 298명, 입원환자 302명 등 600명이 있다. 확진자가 나온 대남병원 폐쇄병동에는 19일 기준 101명이 입원해 있었다. 또 정신건강의학과 전문의 2명을 비롯한 12명의 직원이 근무한다. 방역당국은 19일부터 폐쇄병동 환자·의료진을 격리한 채 전수조사를 벌이고 있다. 지금까지 113명 중 15명(13%)의 코로나19 환자가 나왔다. 의심 증상이 있는 사람이 다수 있는 것으로 알려져 추가 확진자가 더 나올 가능성이 크다.
 
병원은 면역력이 떨어진 환자, 보호자, 방문객, 의료진이 좁고 밀폐된 공간에서 뒤섞여 감염에 특히 취약하다. 병원 감염은 폭발력이 크다. 보건당국 관계자는 “지금 임시로 폐쇄병동 환자 99명이 섞이지 않도록 조치한 상태”라며 “늦어도 21일까지 바이러스 검사를 완료해 음성인 환자는 병원에서 빼내 다른 데로 옮길 예정”이라고 말했다. 의료진과 직원이 격리돼 환자를 제대로 돌보지 못하는 상태다.
 
코로나19 이렇게 대처하자 - 병원

코로나19 이렇게 대처하자 - 병원

신종 감염병이 발생하면 가장 위험한 시나리오가 병원 감염이다. 입원 환자가 면역력이 크게 떨어져 있어 코로나19에 훨씬 취약할 수밖에 없다. 2015년 메르스 사태 때 평택성모병원과 삼성서울병원 등에서 무더기 감염이 발생했다. 감염자(186명)의 92.5%(172명)가 병원 감염이었고, 25명(13.4%)이 의료진이었다.
 
정은경 질병관리본부장은 지난 12일 브리핑에서 “의료기관 감염이 확산되는 걸 가장 우려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메르스 당시에는 의료감염 관리가 취약해 병원에서 환자 유행이 발생했고, 입원한 환자들이 감염되다 보니 중증 환자와 사망자가 많이 발생했다”며 “이후 의료법이 강화되고 의료건강보험 정책이나 의료기관 자체 대비로 관리가 강화됐다고 생각하지만, 이번에 어느 정도 작동하고 잘 대응하는지 시험받고 있다”고 말했다.
 
중국 우한에서도 병원 감염이 큰 문제였다. 우한대 중난병원 의료진이 초기 138명 환자의 임상적 특성을 분석한 논문에 따르면 환자의 41%(57명)가 병원 감염이었다. 17명은 입원 환자, 40명은 의료진이다.
 
청도대남병원은 정신과 폐쇄병동이어서 더 취약하다. 2003년 사스(중증호흡기증후군·SARS) 때 캐나다 정신과 병동에서 집단 감염이 있었다. 한 정신과 전문의는 “정신과 병동은 폐쇄된 곳에서 밀접한 생활을 한다. 그룹치료 등 단체 프로그램이 많고 밥을 한 곳에서 같이 먹기도 한다”라고 지적했다. 백종우 경희대병원 정신건강의학과 교수는 “조현병 환자는 당뇨·고혈압 등 만성질환을 함께 앓는 경우가 많다. 또 정신과 환자는 증상이 있어도 빨리 발견하기 어렵다. 일반인보다 10~15년 수명이 짧은데 사인 중 호흡기질환이 많다”며 “(대남병원 상황은) 가장 걱정하던 일”이라고 말했다.
 
이에스더·김민욱·진창일 기자 etoil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