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광림·최교일 불출마, 강효상 험지…TK 뒤흔든 김형오 엄포

김광림 자유한국당 2020 경제대전환위원장이 20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경제자문단 '힘을 Dream팀' 출범식에서 환영사를 하고 있다. [뉴스1]

김광림 자유한국당 2020 경제대전환위원장이 20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경제자문단 '힘을 Dream팀' 출범식에서 환영사를 하고 있다. [뉴스1]

미래통합당 TK(대구·경북) 지역 현역의원의 불출마 선언이 잇따르고 있다.
 
20일 오전 3선의 김광림(경북 안동) 통합당 최고위원과 초선의 최교일(경북 영주·문경·예천) 의원이 21대 총선 불출마 대열에 합류했다. 정종섭(초선·대구 동갑), 유승민(4선·대구 동을), 장석춘(초선·경북 구미을) 의원을 포함해 TK 지역 불출마 의원은 5명으로 늘었다.
 
김 최고위원은 이날 오전 기자회견을 열어 "통합당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기 위해 깨끗한 마음으로 12년 정치 여정을 마무리하고자 한다"며 "국민 여러분이 경제 파탄, 안보 파괴를 자행하는 운동권 이념 정권의 폭주 기관차를 멈춰 달라"고 했다. 같은 날 최 의원은 자신의 SNS에 "임기 내내 힘들고 어려운 상황 속에서 나름대로 노력했지만 현 정권의 일방 독주와 여당의 횡포를 막지 못했다. 국민의 여망에 부응하지 못한 점에 대하여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고 썼다.
 
반면 대구 달서병 당협위원장인 초선 강효상(비례대표) 의원은 대구를 떠나 서울 강북 지역에 출마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우리 당 지지세가 높은 대구에 출마해 제 개인이 승리한들 무슨 큰 의미가 있겠느냐"고 했다.
 
미래통합당 김형오 공천관리위원장이 20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공천관리위원회에 입장하고 있다. [연합뉴스]

미래통합당 김형오 공천관리위원장이 20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공천관리위원회에 입장하고 있다. [연합뉴스]

당내에선 TK 현역의 추가 불출마가 더 있을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김형오 당 공천관리위원장 등 공관위 핵심 관계자들은 상당수 TK 현역의원에게 전화를 돌려 불출마를 권유하거나 험지 출마를 요청하고 있어서다.
 
당초 19일로 예정됐던 대구 지역 면접 심사일을 뒤로 미룬 것도 당 안팎에선 "명예롭게 퇴진할 시간을 벌어주는 것"이란 분석이 나왔다. 공관위 관계자는 "김형오 위원장의 뜻은 TK 몇 명을 잘라내겠다는 수준이 아니라, 아예 판을 갈아 없겠다는 것"이라며 "TK가 정리돼야 서울과 수도권 총선 전략을 짤 수 있다. 버티면 당원뿐 아니라 국민의 따가운 시선만 늘게 될 것"이라고 했다.

 
한편 대구·경북 지역의 코로나 19 확진 환자가 대폭 증가하자 이날 오후 예정됐던 통합당 TK 공천 면접은 또 연기됐다. TK 현역 의원들은 오후 3시 국회 의원회관에 모여 '대구·경북 코로나 확산 대책회의'를 열 계획이다.
 
김기정·김홍범 기자 kim.kije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