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장하성 주중대사 "중국의 어려움은 한국의 어려움…우한 짜요"

[사진 인민일보 홈페이지 캡처]

[사진 인민일보 홈페이지 캡처]

장하성 주중 한국대사가 신종코로나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사태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국인들에게 응원의 메시지를 보냈다.
 
중국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는 19일 인터넷 홈페이지에 장 대사의 영상 메시지를 올렸다.
 
장 대사는 이 영상에서 “한국과 중국에는 같은 뜻의 말이 있다”며 “바로 먼 친척보다는 가까운 이웃이 낫다는 말”이라고 소개했다.
 
이어 “한국은 중국의 가장 가까운 이웃 나라다. 따라서 중국의 어려움은 바로 한국의 어려움과 같다”며 “많은 한국 국민들이 중국의 어려움에 공감하며 중국 국민들이 어려움을 잘 극복하기를 응원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 “한국은 앞으로도 중국이 코로나바이러스 대응 과정에서 필요한 지원과 협력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며 “한국에는 비 온 뒤에 땅이 굳는다는 속담이 있다. 중국이 이번 어려움을 잘 극복하고 더욱 발전해나갈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했다.
 
장 대사는 영상 마지막에서 모두 함께 힘내자는 의미에서 “우한 짜요(加油·화이팅), 중국 짜요”를 외치기도 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