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시진핑, 의료진 잇따른 사망 소식에 “반드시 보호하라”

리커창 중국 총리가 신종 코로나와의 전투 최일선 현장인 우한의 진인탄 병원을 찾아 의료진을 격려하고 있다. [중국 신화망 캡처]

리커창 중국 총리가 신종 코로나와의 전투 최일선 현장인 우한의 진인탄 병원을 찾아 의료진을 격려하고 있다. [중국 신화망 캡처]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이 신종코로나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최전선에 서 있는 의료진을 보호하라는 특별 지시를 내렸다. 
 
최근 의사와 간호사 등 의료진이 잇따라 사망한 데 따른 정부 비판 여론을 의식해 메시지 관리에 나선 것으로 보인다.
 
19일 관영 신화통신에 따르면 시 주석은 이날 ‘중요 지시’를 통해 “의료진은 질병과 전쟁에서 승리하는 데 중요한 역량이다. 그들에 대한 보호를 최고로 중요시해야 한다”고 밝혔다.
 
시 주석은 “신종코로나 발생 이후 많은 의료진이 밤낮으로 분투했다”면서 “일부 의료진이 불행히도 이 바이러스에 감염됐고 이 중 일부는 생명을 바쳐 인술의 숭고한 정신을 드러냈다”고 평가했다.
 
이날 시 주석의 메시지는 사태 초기와는 다른 양상을 보였다. 중국 당국은 그동안 현지 의료진에게 “죽더라도 전선에서 물러나지 말라”는 메시지를 공개적으로 강조해왔다. 그러나 최근 신종코로나에 감염된 의료진이 늘어나면서 정부 비판 여론이 거세지자 메시지에 변화를 준 것으로 풀이된다. 

실제 지난달 23일 봉쇄된 우한에선 의료 물자와 인원 지원이 제때 이뤄지지 않아 의료진이 애를 먹었다. 우한 내 병원에 근무하는 의료진은 마스크와 방호복도 제대로 갖추지 못한 채 고군분투했다. 이 과정에서 3000명이 넘는 의료진이 감염됐고 최소 5명이 목숨을 잃었다.  
 
특히 신종코로나의 존재를 외부에 알린 의사 리원량이 신종코로나에 감염돼 목숨을 잃자 지식인들을 중심으로 정부를 비판하는 목소리가 커졌다.
 
여기에 우한시의 우창병원 원장인 류즈밍과 간호사 류판까지 감염으로 숨지자 정부 비판 여론이 확산할 조짐이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