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부겸 “대구, 지금 대단히 심각…청와대에 추경 편성 요청”

더불어민주당 김부겸 의원. 김현동 기자

더불어민주당 김부겸 의원. 김현동 기자

 
김부겸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19일 대구·경북지역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집단 발생한 것과 관련해 “대구는 지금 대단히 심각한 상황”이라면서 감염증 대응을 위한 추경 편성을 정부에 요청했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오늘 저녁에 정세균 국무총리가 급히 대구에 내려와 상황을 살펴보고 갔다”며 “권영진 대구시장이 행정, 재정적 지원을 비롯해 구체적인 필요 사항을 요구했고 여기에 제가 몇 가지를 추가 요청했다”고 전했다.
 
그는 첫 번째 요청 사항으로 “지역사회 감염 확산으로 음식점 등 자영업자의 타격이 불가피한 만큼 지역 경제 충격을 완화하고 지원하기 위해 추경 편성을 다시 요청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수도권과 달리 대구 지역에는 음압 병상, 역학조사관, 검체 검사기관이 부족하다”며 “다른 지자체와의 협력 방안을 마련해주시고, 대형 병원 응급실이 연이어 폐쇄됨에 따라 일반 환자를 위한 응급의료체계도 확보해달라”고 당부했다.
 
또 “31번 환자의 경우에서 보듯 의료기관의 처방과 권고를 환자가 따르지 않을 경우 피해는 전체가 받는 만큼 의료기관과 방역 당국에 준명령권을 부여하는 방안을 마련해 달라”고 요구했다.
 
이 밖에도 김 의원은 내달 예정된 각급 학교의 개학과 각종 국가자격시험 연기, ‘긴급재난안전 문자’를 통해 확진자의 동선과 감염경로 등 정확한 정보를 지역 주민들에게 제공해달라고 밝혔다.  
 
김 의원은 “이 내용은 청와대에도 그대로 올렸다”며 “대구는 이미 코로나19에 노출된 것으로 어느 지역도 이런 대규모 감염이 없었던 만큼 정부가 총력을 기울여야 한다”고 호소했다.  
 
그러면서 “우리 방역 당국과 의료진은 세계적으로 우수하다고 한다”며 “믿음을 가지고 함께 힘을 모으면 얼마든지 이겨낼 수 있다”고 덧붙였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