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中환자 심정지 상태 실려와···양산부산대병원 응급실 폐쇄

양산부산대병원. [양산부산대병원=연합뉴스]

양산부산대병원. [양산부산대병원=연합뉴스]

19일 오후 경남 양산부산대병원 응급실에 중국인 환자가 심정지 상태로 실려 와 병원 응급실이 일시적으로 폐쇄됐다. 
 
병원 측은 이날 오후 6시 20분부터 응급실을 일시 폐쇄한다고 밝혔다.   
 
병원 측에 따르면 중국인 환자는 이날 오후 6시를 전후해 119 구급차로 실려왔다. 이 중국인 환자는 심장마비로 인해 응급실에서 심폐소생술을 받았지만, 아직 위중한 상태인 것으로 알려졌다. 
 
환자의 여행 경력 등은 확인되지 않았다. 병원 측은 실려온 환자가 중국인인데다 여행 경력을 알 수 없어 신종코로나 감염증(코로나19) 예방차원에서 응급실을 일단 폐쇄하기로 했다. 아울러 신종코로나 진단 검사를 의뢰했다.
 
병원 관계자는 “성별, 연령 등 환자 개인정보는 알려줄 수 없다”면서 “환자에 대해 신종코로나 감염 가능성을 조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검사 결과는 이날 밤늦게 나올 것으로 보인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