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정경심 사건’ 맡았던 송인권 떠난다…부장판사 3인 대등재판부로 변경

지난해 10월 23일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부인 정경심 동양대학교 교수가 서울 서초동 서울중앙지법에 자본시장법 위반(허위신고 및 미공개정보이용) 등 혐의 대한 영장실질심사를 받기 위해 출석하고 있다. [뉴시스]

지난해 10월 23일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부인 정경심 동양대학교 교수가 서울 서초동 서울중앙지법에 자본시장법 위반(허위신고 및 미공개정보이용) 등 혐의 대한 영장실질심사를 받기 위해 출석하고 있다. [뉴시스]

동양대 표창장 위조와 사모펀드 비리 혐의로 기소된 정경심 동양대 교수 사건을 맡았던 송인권 부장판사가 떠난다. 그 자리는 대등재판부가 대신한다.  

 
19일 법원에 따르면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5부(부장판사 송인권)가 김선희 부장판사(50·사법연수원 26기), 임정엽 부장판사(50·28기), 권성수 부장판사(49·29기)로 구성된 대등재판부로 바뀐다. 정 교수 사건의 주심은 권 부장판사가 맡을 예정이다.

 
대등재판부란 부장판사와 배석판사의 구분이 없이 지위, 법조경력, 기수 등이 실질적으로 대등한 부장판사 3명이 주심을 교대로 맡는 재판부다. 말 그대로 대등한 위치에서 심리하고 합의해서 재판하기 위해 마련된 제도다. 법원은 대등재판부 운영을 통해 질 높은 재판서비스를 제공하고 장기간 배석판사 근무로 인한 젊은 법관들의 인사 불만을 어느 정도 해소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한편 지난해 12월 정 교수의 동양대 표창장 위조 혐의와 관련해 검찰의 공소장 변경 신청을 허가하지 않아 검찰과 갈등을 빚은 송 부장판사는 서울남부지법으로 발령이 났다. 당시 송 부장판사가 “죄명과 적용법조, 표창장 문안 내용은 동일성이 인정되지만 이 사건 공범과 범행일시, 장소, 범행방법, 행사목적 모두 동일성을 인정하기 어렵다”는 이유로 공소장 변경을 불허하자 검찰은 “재판 진행이 편파적”이라며 크게 반발했다.  
 
결국 검찰은 공소장 변경 대신 추가기소를 통해 한 범죄 행위에 대해 두 건을 기소했다. 이 과정에서 송 부장판사는 한 시민단체로부터 허위공문서 작성 등 혐의로 고발을 당하기도 했다.  
 
인사는 오는 24일 자로 단행된다.  
 
백희연 기자 baek.heeyo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