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국편집기자협회, 올해의 사진상 선정… 중앙일보 장진영 기자 '무당' 수상

황해도 만구대탁굿 전수교육조교 민혜경 만신. 장진영 기자

황해도 만구대탁굿 전수교육조교 민혜경 만신. 장진영 기자

중앙일보 장진영 기자가 지난해 7월 27일 만신(萬神) 민혜경(52) 씨를 보도한 '자신의 앞날 알 수 있나···인생 살아볼 만한 힘 주는 게 무당'이 19일 편집기자가 선정한 올해의 사진상에 선정됐다. 만신 민혜경은 황해도 무형문화재 제1호 만구대탁굿의 전수교육조교(보유자 전 단계)로 장 기자는 눕터뷰 기사를 통해 굿을 할 때 입는 옷, 기물, 상차림 등을 한 앵글에 담아 기사의 이해도를 높였다는 평가를 받았다.
 
한국사진기자협회(회장 안주영)와 한국편집기자협회(회장 신인섭)는 매년 초 지난해 보도된 사진 및 편집 지면을 대상으로 '사진기자가 선정한 올해의 사진편집상'과 '편집기자가 선정한 올해의 사진상'을 각각 선정 발표하고 있다. 
 
'편집기자가 선정한 올해의 사진상'에는 본지 장 기자의 사진과 함께 연합뉴스 이종건 기자의 '화마 피한 필사의 대피'와 뉴스1 성동훈 기자의 '별이 된 아이들…눈물의 졸업식' 및 제주신보 고봉수 기자의 '분노한 시민에게 머리채 잡힌 고유정' 등 4점이 선정됐다.
 '사진기자가 선정한 올해의 사진편집상'을 수상한 강원도민일보 안영옥 차장의 '〈동해안 산불〉 되살아난 4월의 악몽 동해안을 삼켰다'의 지면.[ 사진 한국편집기자협회]

'사진기자가 선정한 올해의 사진편집상'을 수상한 강원도민일보 안영옥 차장의 '〈동해안 산불〉 되살아난 4월의 악몽 동해안을 삼켰다'의 지면.[ 사진 한국편집기자협회]

 
사진기자가 선정한 올해의 사진편집상에는 강원도민일보 안영옥 차장의 '〈동해안 산불〉 되살아난 4월의 악몽 동해안을 삼켰다'와 경향신문 장용석 차장의 '김용균의 사인 위험의 외주화…진실을 본 어머니의 눈물', 서울신문 김휘만 기자의 '높을 것도 낮을 것도 없었네…우리 집, 우리네 삶' 및 세계일보 정현정 차장의 '가평에서 추억 하나…별빛 동행' 등 4점이 선정됐다.
 '사진기자가 선정한 올해의 사진편집상'을 수상한 세계일보 정현정 차장의 '가평에서 추억 하나...별빛 동행'의 지면. [사진 한국편집기자협회]

'사진기자가 선정한 올해의 사진편집상'을 수상한 세계일보 정현정 차장의 '가평에서 추억 하나...별빛 동행'의 지면. [사진 한국편집기자협회]

 
수상작은 다음 달 18일부터 세종문화회관에서 개최되는 제56회 한국보도사진전에 전시된다. 
강정현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