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대구 31번, 166명 접촉···열흘 입원한 새로난한방병원만 128명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31번 확진자가 감염증 의심 증상을 보여 첫 진료를 받은 대구시 수성구 보건소의 선별진료소가 18일 폐쇄된 가운데 선별진료소 앞에 출입금지를 알리는 통제선이 설치돼 있다. [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31번 확진자가 감염증 의심 증상을 보여 첫 진료를 받은 대구시 수성구 보건소의 선별진료소가 18일 폐쇄된 가운데 선별진료소 앞에 출입금지를 알리는 통제선이 설치돼 있다. [연합뉴스]

대구 31번 환자(61·여)의 접촉자가 166명으로 확인됐다. 열흘간 입원했던 새로난한방병원에서만 의료진 등 128명이 접촉자로 분류됐다. 

 
19일 오후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질병관리본부장)은 정례 브리핑에서 “현재까지 31번 환자의 확인된 접촉자는 166명으로 확인되었고, 접촉자에 대해서는 병원·자가격리 등 조치가 진행됐다. 추가적인 역학조사도 계속 진행 중”이라고 말했다. 31번 환자가 7~17일까지 입원했던 대구 수성구 새로난한방병원에서 확인된 접촉자는 128명이다. 의료진이나 직원이 49명, 재원환자 32명, 퇴원환자 37명, 보호자 등 10명이 포함된 수치다. 정 본부장은 “입원 중이었던 재원 환자 32명은 대구의료원으로 어젯밤에 이송됐고, 나머지 접촉자에 대해서는 자가격리 등의 조치를 했다”고 말했다. 
 
보건당국에 따르면 환자는 지난 7일 오한 증상이 발생했다. 당국은 증상 발현 하루 전부터 격리 시점까지 이 환자가 병원과 교회(신천지예수회), 호텔 등을 방문했다고 밝혔다. 방문한 장소 및 접촉자에 대해서는 추가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현재까지 이날 9시 기준 새로 추가된 15명의 환자 가운데 10명이 31번 환자와 같은 교회에 다닌 것으로 확인됐다. 교회 접촉자 가운데 의심증상이 있는 사람도 있다고 당국은 밝혔다. 
 
정 본부장은 “일부는 증상이 있다. 발병일들이 다르다. 이분(31번 환자)이 (새로난한방병원에)입원하기 전에 2번 교회를 갔고 또 입원한 상황에서도 2번 교회를 갔다. 4번의 노출이 관련이 있다. 어떤 날짜에 어떤 층에서 예배를 봤는지에 대한 시간과 공간에 대한 분석을 진행하고 있다. 어느 분이 지표환자이고 누가 감염원이었는지에 대한 것은 아직 31번째 환자라고 단정 짓기 어렵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추가적인 환자가 더 있을 수 있다. “가능한 한 교회 전체의 노출자에 대해서는 검사와 조사를 진행할 계획을 추진하고 있다”고 말했다. 
‘수퍼 전파자’ 논란과 관련해선 “아직 누가 누구에게 전염을 시켰는지 심층분석을 해야 된다. 교회가 상당히 밀집된 환경 속에서 예배를 봤기 때문에 밀접접촉이 상당히 많이 일어났을 것으로는 추정하고 있다”고 말했다. 
 
황수연·정종훈 기자 ppangshu@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태그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