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네이버, 총선 기간 '급상승 검색어' 중단…연예 댓글도 폐지

네이버 모바알 화면. [네이버 캡처]

네이버 모바알 화면. [네이버 캡처]

국내 최대 포털업체 네이버가 4·15 총선 기간 실시간 검색어 서비스를 중단한다.
 
네이버는 최근 자사 블로그를 통해 "선거의 공정성에 영향을 줄 수도 있는 예측할 수 없는 사안이 발생하는 것에 대비해 공식 선거운동이 시작되는 4월 2일부터 15일 18시까지 급상승 검색어 서비스 운영을 중단한다"고 밝혔다.
 
같은 기간 급상승 검색어 서비스 중단과 함께 후보자의 연관검색어와 자동완성기능도 중단된다.
 
지난해 8월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장관에 임명되는 과정에서 이어진 일련의 논란 당시, 네이버 실시간 검색어에는 ‘조국수호’, ‘조국구속’ 등이 여러 차례 오르내렸다.  
 
이처럼 검색어 서비스가 재난이나 속보 등 빠르게 알아야 할 이슈를 공유한다는 본래의 목적을 벗어나 찬반 세력 간 대결의 장으로 변질하자 순기능과 신뢰성을 잃었다는 비판이 꾸준히 제기됐다.
 
이에 네이버는 검색어 순위를 연령, 관심사 등에 따라 개인별로 설정할 수 있게 하는 등 신뢰성 회복을 위한 조치를 마련해왔다.
 
하지만 총선이 점점 다가오면서 정치적 이슈가 폭증하는 상황을 맞아 결국 잠정 중단을 택했다.
 
네이버는 또 인격 모독 및 사생활 침해 논란이 끊이지 않던 연예 기사의 댓글 서비스도 잠정 폐지하기로 했다.
 
네이버는 "인터넷 공간에서 벌어지고 있는 연예인 개인의 인격권 침해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고, 연예인의 인격권 침해 문제에 책임을 공감하고 있다"며 "기술적 노력만으로 연예인들의 고통을 해소하기에 부족함을 인정하고 연예 정보 서비스의 구조적인 개편이 완료될 때까지 연예뉴스 댓글을 닫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네이버는 또 "연예인을 포함해 인물명검색 시 제공되는 연관검색어도 인격권을 존중하고 사생활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전면 폐지한다"고 밝혔다.
 
연예 기사 댓글과 인물명 연관검색어 중단은 3월 중 적용될 예정이다.
 
앞서 연예 기사 댓글을 폐지했던 카카오도 포털 다음의 '실시간 이슈 검색어' 서비스를 이달 중 폐지한다. 포털 다음은 지난해 10월 당시 가수 설리의 사망을 계기로 악성 댓글이 사회적 문제로 다시 주목받는 상황에서 연예 기사 댓글과 인물 관련 검색어 서비스를 폐지한 바 있다.
 
정혜정 기자 jeong.hyeje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