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새로 확진된 15명중 10명, 31번과 같은 신천지 교회 신도

19일 새로 추가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15명 중 11명은 31번 환자(61·여)와 연관이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특히 31번 환자가 두 차례 들러 예배를 드렸던 교회에 다니는 교인이 10명으로 대다수다. 신도 중 추가로 확진자가 더 나올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18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국내 31번째 확진자가 입원했던 것으로 알려진 대구 수성구 범어동 새로난한방병원에서 질병관리본부와 119구급대원들이 구급차를 이용해 해당 병원에 남은 환자들을 타 병원으로 이송하고 있다. [뉴스1]

18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국내 31번째 확진자가 입원했던 것으로 알려진 대구 수성구 범어동 새로난한방병원에서 질병관리본부와 119구급대원들이 구급차를 이용해 해당 병원에 남은 환자들을 타 병원으로 이송하고 있다. [뉴스1]

이날 보건당국과 대구시 등에 따르면 전날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31번을 포함해 이날 새로 확인된 10명의 환자는 모두 신천지예수교 교회를 다녔다. 

31번 환자와 같은 교회 다니는 교인들 여럿 감염

 
31번 환자는 앞서 지난 9일과 16일 대구 남구에 있는 신천지예수교 증거장막성전 다대오지파 대구교회에서 각각 2시간씩 예배에 참여한 것으로 확인됐다. 두 차례 모두 입원한 병원에서 외출해 방문한 것이다. 
 
31번 환자는 16일 오전 7시 30분부터 9시 30분까지 신천지 대구교회 예배당에서 교인 460여 명과 함께 예배를 올린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앞서 9일에도 같은 시간대 예배에 참석했지만, 함께 예배당에 있던 신도 수는 정확히 파악되지 않았다.  
18일 오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31번째 확진자가 입원한 대구시 서구 중리동 대구의료원의 음압 병동의 문들이 굳게 닫힌 가운데 의료진만 오가고 있다. [연합뉴스]

18일 오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31번째 확진자가 입원한 대구시 서구 중리동 대구의료원의 음압 병동의 문들이 굳게 닫힌 가운데 의료진만 오가고 있다. [연합뉴스]

신천지 대구교회 소속 전체 교인 수는 9000명가량이다. 때문에 지난 9일과 16일 예배에 참석했던 교인 가운데 추가 확진자가 나올 수도 있다. 아직 31번 환자의 정확한 감염경로는 밝혀지지 않았다. 추가로 나온 환자들의 감염원도 특정되지 않았다. 31번 환자가 어디선가 감염된 뒤 이를 교인들 여럿에 전파했는지, 31번 환자를 포함한 교인들이 같은 감염원에 노출됐는지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
 
신천지는 전날 홈페이지 공지사항을 통해 “오늘(18일) 신천지 대구교회 성도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며 “성도 여러분과 지역민의 건강과 안전을 지키기 위해 전국 모든 교회에서 당분간 모든 예배와 모임을 진행하지 않고 온라인 또는 가정예배로 대체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황수연 기자 ppangshu@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