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통합당 영입된 KDI 교수 쓴소리 "文정부는 빚잔치하는 나라"

“지금 경제정책을 보면 국가의 계속성이나 사람들이 계속 이 땅에서 살아가야 한다는 것을 전혀 고려하지 않는 것 같다.”
18일 미래통합당에 영입된 윤희숙 한국개발연구원(KDI) 국제정책대학원 교수의 말이다. 그는 이날 중앙일보와의 전화 인터뷰에서 “국가 재정의 큰 원칙이 막 무너지고 있다”며 이렇게 말했다.
 
윤 교수는 국책 연구기관인 KDI 교수로 있으면서 문재인 정부의 고용ㆍ노동ㆍ복지 정책을 강하게 비판하는 칼럼을 언론에 여러 차례 기고했다. 서울대 경제학과를 졸업하고 미 컬럼비아대에서 경제학 박사 학위를 받았다. 
 
이날 김형오 통합당 공천관리위원장은 “윤 교수는 원칙과 소신 있는 목소리를 내온 대표적인 학자”라고 소개했다. 당 공관위는 강남 지역 등 당세가 강한 지역에 전략공천을 검토 중이다. 윤 교수는 “국회에 들어간다면 나라 경제를 힘들게 만드는 정부 정책을 국민에게 알리고 대안을 만드는 일을 하겠다”고 말했다.
 
인터뷰 중인 윤희숙 KDI 국제정책대학원 교수. [중앙포토]

인터뷰 중인 윤희숙 KDI 국제정책대학원 교수. [중앙포토]

 
통합당에 온 이유는.
“문재인 정부의 경제 정책이 너무 안 좋다. 상식적이지 않은 정책이 너무 많다. 밖에서 칼럼 정도로 견제해서 되는 싸움이 아닌 것 같다. 국회에 들어와 목소리를 내고 견제를 해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당이 ‘포퓰리즘 파이터’라고 소개했다.
“맞는 표현 같다.”(※윤 교수는 지난해 6월 일간지 칼럼을 통해 현 정부의 재정 정책을 두고 ‘내일을 생각하지 않는 나라 같다’ ‘빚잔치하는 나라 같다’고 비판했다.)
 
칼럼에서 재정문제를 지적했는데.
“재정은 각 세대가 각자의 조달 책임이 있다. 미래 세대에게 넘기면 안 된다. 그런데 지금 이런 재정의 큰 원칙이 막 무너지고 있다.”
 
예를 들자면.
“다리 놓고, 철도 놓고 이런 것은 국채를 발행해도 괜찮다. 수익이 나오고 소비는 일회적이니까. 그런데 복지 등 매년, 또 영구적으로 발생하는 지출은 빚을 내면 안 된다. 이건 당시 세대의 자기 지출(세금)로 해야 한다.”
 
지금 정부는 어떤가.
“하는 정책을 보면 국가의 계속성이나 사람들이 계속 이 땅에서 살아가야 한다는 것을 전혀 고려하지 않는 것 같다.”
 
젊은이들의 부담이 되는 건가.
“30년 후에는 경제활동인구 1.25명이 노인 1명을 먹여 살려야 한다. 미래 세대는 안 그래도 어깨가 무거운데 이렇게 대놓고 함부로 쓰면 안 된다. 이것은 국가의 계속성을 부정하는 것이다. 재정에 관해서는 굉장히 걱정되는 상황이다.”
 
윤희숙 교수 [중앙포토]

윤희숙 교수 [중앙포토]

 
이대로 계속 간다면.
“우리 경제가 펀더멘탈이 안 좋아지는데 이걸 국가 재정으로만 틀어막으면 우리나라 재정금융에 대해 바깥(해외) 평가가 막 떨어진다. 그것이 나라가 사달이 나는 구조다.”
 
경제가 비상인데.
“정부는 계속 괜찮다고 얘기해왔다. 그렇게 괜찮은데 재정은 왜 때려 붓는지 앞뒤가 안 맞는 것 아닌가.”
 
어떻게 바꿔야 하나.
“민간이 경제 활력을 증진하는 방식으로 가야 한다. 지난해 경제성장률이 2%다. 그 중 정부 기여가 7이고 민간이 3이었다. 우리나라가 이런 적이 없다. 최저임금, 52시간제 등 경제가 숨을 못 쉬게 하고, 나타나는 문제는 재정으로 막는 형국이다. 그러니까 재정 기여도가 계속 올라가는 것이다. 재정만으로 경제를 일으킨 나라는 없었다.”
 
현일훈ㆍ김홍범 기자 hyun.ilho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