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유시민 "임미리 칼럼 저질"···진중권 "주제 넘어, 낚시나 가라"

[사진 페이스북]

[사진 페이스북]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18일 임미리 고려대 연구교수의 ‘민주당만 빼고’ 칼럼을 혹평한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을 겨냥해 “보면 볼수록 신비한 캐릭터”라고 말했다.
 
유 이사장은 앞서 이날 진행된 ‘알릴레오’ 유튜브 방송에서 임 교수의 칼럼을 “자기 기분대로 쓴 기본적으로 저질 칼럼”이라고 비판했다. 
 
임 교수를 고발했다가 취하한 더불어민주당에 대해선 “쓸데없고 미련한 짓을 했다”면서도 “(고발 취하 결정은) 잘한 일”이라고 말했다. 또 “어쩌다 무단횡단을 한번 했는데 그렇다고 상습 무질서·폭력 행위자로 모는 것은 옳지 않다”며 “민주당은 역사적으로 표현의 자유를 보장하고 수호하기 위해 노력한 정당”이라고 두둔하기도 했다.

관련기사

 
이에 대해 진 전 교수는 페이스북을 통해 “무슨 미련이 남아서 이런 지저분한 뒤끝을 남기는지”라면서 유 이사장에 대한 비판을 이어갔다.  
 
그는 “문빠들 거느리고 기자들 ‘기레기’로 몰아가며 보도의 자유를 탄압할 때는 언제고, 인제 와서 ‘표현의 자유를 보장하고 수호하기 위해 노력’했다? 무슨 만담을 이렇게도 차지게 하시는지”라며 “유시민씨 말 한마디에 방송사 법조팀이 통째로 날아갔지 않나. 벌써 잊으셨나. 논리력을 잃으시더니 이제는 기억력마저 잃으셨나 보다”고 꼬집었다.
 
이어 “‘증거인멸이 증거보전’이라며 ‘저질’ 개그 하시던 분이 남의 글을 ‘저질’이라고 비난할 주제가 된다고 생각하느냐”라며 “한번 사과했으면 깔끔하게 끝내라”고 했다.
 
진 전 교수는 그러면서 유 이사장에게 “그 자리에 계속 있어야 민주당에 도움 안 된다”며 “그러니 다 내려놓고 낚시 다니시라. 저도 이 일 마치고 곧 따라가겠다”고 말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