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확진자 다녀간 칼국수집 찾은 김정숙 여사 "불안감 떨쳐달라"

김정숙 여사가 18일 오전 코로나19로 침체된 시장활성화를 위해 서울 면목동 소재 동원전통시장을 방문해 물품을 구매하고 상인들을 격려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김정숙 여사가 18일 오전 코로나19로 침체된 시장활성화를 위해 서울 면목동 소재 동원전통시장을 방문해 물품을 구매하고 상인들을 격려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의 부인 김정숙 여사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어려움을 겪는 서울 중랑구의 동원전통종합시장과 신종코로나 확진자가 들렀던 식당을 방문해 상인들을 위로하고 격려했다. 
 
18일 정오쯤 마스크를 쓴 채 시장에 도착한 김 여사는 시장 내 상점을 돌며 상인들에게 인사했다. 김 여사가 "코로나 때문에 시장이 침체돼 장사가 어느 정도나 되는지 와봤다"고 하자 한 상인은 "처음에는 안 좋았는데 요즘은 많이 좋아졌다"고 말했다. 또 다른 상인은 "오신 것만으로도 감사하다"며 반가움을 표시했다. 
 
김 여사의 시장 방문에는 유명 셰프인 이연복·박준우 씨도 동행했다. 이 씨는 대파를 사면서 "영화 '기생충'에서 '짜파구리' 많이 만들어 먹는데 채끝살이 비싸서 부담스러우니 돼지 목살을 볶으면서 대파를 많이 넣으면 진짜 맛있다"고 설명했다. 
 
김정숙 여사가 18일 오후 서울 중랑구 동원전통종합시장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상인과 대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정숙 여사가 18일 오후 서울 중랑구 동원전통종합시장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상인과 대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 여사는 생강과 꿀을 대량 구매했다. 김 여사는 이 재료들로 생강청을 만들어 중국 우한(武漢)에서 온 교민들의 임시생활 시설에 보낼 계획이다. 
 
김 여사는 백남용 상인회장이 운영하는 상점에 들어가 이야기를 나누기도 했다. 김 여사는 "대통령 부인으로 있으니 무슨 큰일이 나도 다 내 죄 같다"며 "이번 사태를 극복하고 회복하는 모습을 응원하러 왔다"고 말했다. 
 
김정숙 여사가 18일 오후 서울 중랑구 동원전통종합시장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여파로 어려움을 겪는 상인들을 만난 후 인근 음식점에서 함께 오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정숙 여사가 18일 오후 서울 중랑구 동원전통종합시장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여파로 어려움을 겪는 상인들을 만난 후 인근 음식점에서 함께 오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 여사는 이어 확진자가 다녀간 인근의 칼국수집으로 발걸음을 옮겼다. 이곳에서 상인 15명과 함께 점심을 먹으며 애로사항을 들었다. 김 여사는 "우리에게는 어려움 속에서 서로 돕는 '환난상휼'의 전통이 있다"며 "코로나19를 이겨 나가는 국민정신에 자부심을 느낀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정부가 코로나19에 치밀하게 대응하는 만큼 국민께서는 과도한 불안 심리를 떨치고 평소처럼 경제 활동을 해달라"고 부탁했다. 
 
김 여사의 이번 시장 방문은 신종코로나 확산에 따른 국민의 불안을 해소하고 위축된 경제심리 회복에 힘을 싣기 위한 것이라고 윤재관 청와대 부대변인이 서면브리핑에서 밝혔다. 문 대통령도 지난 9일과 12일에 각각 충남 아산의 전통시장과 서울 남대문시장을 방문했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