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준석 "새누리만도 못해···유승민 불참은 '친박 쇄신' 압박"

미래통합당 이준석, 원희룡 최고위원, 황교안 대표, 김원성 최고위원(왼쪽부터) 등이 17일 국회에서 열린 첫 최고위원회의에서 '해피 핑크'색 점퍼를 입고 입장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미래통합당 이준석, 원희룡 최고위원, 황교안 대표, 김원성 최고위원(왼쪽부터) 등이 17일 국회에서 열린 첫 최고위원회의에서 '해피 핑크'색 점퍼를 입고 입장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미래통합당 출범 이틀만에 당에 합류한 외부 인사들이 '친박 쇄신' 등을 주장하고 나섰다. 
 
새로운보수당에서 합류한 이준석 통합당 최고위원은 18일 라디오 인터뷰에서 "많은 분이 (통합당을) 도로 새누리당이라고 비판하는데 저는 도로 새누리당보다 못한 상태라고 본다"며 "한치 기대할 수 있는 부분은 강한 인적 쇄신의 기회가 남아 있기 때문에 공천관리위원회에서 충분히 그런 역할을 알고 있을 것이고 수행할 것이라 믿는다"고 했다.
 
이 최고위원은 전날 유승민 의원이 통합당 출범식에 불참한 것과 관련해선 "유 의원이 어쨌든 통합에 대해 다소 부정적인 견해를 갖고 있던 건 맞는다"며 "아직 (통합당) 참여를 보류함으로써 무언의 압박을 가하는 지점도 있다고 본다. 그 압박이란 정계개편의 여러 퍼즐 가운데 가장 임박한 게 결국 기득권을 가진 TK 지역 인사들에 대한 인적 쇄신의 칼날"이라고 했다. 
 
통합당 최고위원으로 지명된 원희룡 제주지사는 이날 한 라디오 방송에 출연해 "범야권 세력이 인적 쇄신을 통해 탄핵으로부터 자유로운 인물을 국회에 진입시키고, 또 총선이 끝난 뒤 지도부도 새로 구성하면서 국민과 함께 변화된 모습을 보여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우선 공천 과정에서부터 탄핵에서 자유로운 새 인물을 많이 국회로 들여놓는 것, 그래서 탄핵의 트라우마로부터 벗어나는 게 굉장히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4·15 총선 불출마를 선언한 김영우 의원은 김재원 당 정책위의장을 겨냥해 "당장 사퇴하라. 통합당을 더이상 망치지 말라"며 날을 세웠다. 김 의원은 전날 자신의 SNS에 "(총선 공약인) 군 장병 매달 2박 3일 휴가는 정말 패착이다. 국방을 위한 건지, 이 나라 청년 복지를 위한 건지 이해할 수 없다"며 "아무리 선거를 앞둔 상황이지만 정말 화가 난다"고 썼다. 표면적으론 당 총선 공약을 주도한 김 의장에 대한 불만을 드러낸 것이지만, 당 안팎에선 비박계가 '친박 쇄신론'을 공론화하려는 것이란 해석이 나왔다. TK 지역 3선인 김 의장은 박근혜 정부에서 청와대 정무수석을 지냈다.
 
친박계는 부글부글 끓는 모양새다. 영남지역의 한 친박계 의원은 "가장 힘들 때 당을 떠났다가 돌아온 사람들이 무책임한 발언을 늘어놓고 있다"며 "총선 승리를 위해 보수 진영이 힘을 합친 마당에 이런 식의 언사는 새로 출발한 통합당의 분란만 조장할 뿐 아무 실익이 없다"고 했다.
 
김기정 기자 kim.kije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