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어준 논란' 서울시 품 떠난 TBS에···예산 늘려 388억 지원

TBS '김어준의 뉴스공장' [홈페이지 캡쳐]

TBS '김어준의 뉴스공장' [홈페이지 캡쳐]

서울시 교통방송 tbs가 서울시 품을 떠나 지난 17일 독립했다. 1990년 서울시 산하 사업소로 개국한 지 30년 만이다. 새 이름도 얻었다. '서울특별시 미디어재단 TBS'다. 400여 명에 달하는 직원들의 신분도 달라졌다. 공무원에서 민간인이 됐다. TBS는 이강택 대표를 초대 재단 대표이사로 임명했다. TBS는 "독립법인화를 통해 시민과 함께 하는 방송으로 거듭나겠다"는 약속도 했다.
 

김어준의 뉴스공장과 재단 독립

TBS는 왜 독자노선을 선택하게 됐을까. 서울시의 설명은 이렇다. "재단화는 과거부터 이야기가 됐던 부분이다. 방송환경이 빠르게 변화하면서 서울시에서 사업소 형태로 운영하는 것이 옳지 않다고 판단했다. 더불어 방송의 특성상 독립적으로 운영되어야 하는데, 국정감사에서 많은 지적을 받은 것도 재단화에 영향을 미쳤다."
 
서울시에서 언급한 '국정감사' 부분은 '김어준의 뉴스공장'과 관련한 논란을 뜻한다. 2017년 국정감사 당시 야당 의원들은 '김어준의 뉴스공장'을 정치적 편향성을 이유로 문제를 제기했다. "공무원으로 이뤄진 tbs가 정치 대담 프로와 보도프로그램을 내보내는 것은 법 위반이며 정치 간섭 우려가 있다"고 지적한 것이다. 지난해 국정 감사에서도 이런 문제가 다시 논란이 되자 tbs의 재단화는 급물살을 탔다. 
 
방송통신위원회는 TBS에 오는 7월까지 독립적 지배구조와 자립방안을 마련해 제출할 것을 주문한 상태다. 상업 광고 허용을 요청했으나 방송위로부터 불허를 받은 TBS로서는 재정 자립방안을 마련한 묘수가 없는 상황이다.
 

서울시 올해도 388억원 지원

 
TBS는 서울시로부터의 독립을 선언했지만, 재정 독립은 요원하다. TBS의 한 해 예산은 500억원 규모. 이 가운데 자체 광고수입으로 충당하는 부분은 80억원에 불과하다. 서울시는 광고수입으론 운영이 어려운 TBS에 재정지원을 해왔다. 2017년 310억원, 2018년엔 136억원이었다. 지난해엔 357억원을 지원했다. 전체 예산의 약 80%가 서울 시민의 세금으로 충당된 셈이다. 
 
올해도 사정은 다르지 않다. 서울시는 올해 388억원을 지원하기로 했다. 서울시는 "TBS에 대한 예산 지원을 줄이지 않을 것"이라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사실상 예산 지원 없이는 운영이 불가하기 때문이다. 서울시 관계자는 "내년에도 출연금 형태로 예산지원이 나가게 될 것"이라며 "규모는 예년과 비슷하지 않을까 추측해본다"고 말했다. 
 
서울시는 "TBS가 자체적으로 경영계획을 세우고 수입을 확보하는 노력에 따라 앞으로 지원 부분은 조금 감소할 전망이지만 방송사의 특수성이 있어 출연은 지속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김현예 기자 hyk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