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코로나 청정지역 대구서 첫 확진자···31번 환자는 61세 여성

18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국가지정입원치료병상이 마련된 서울 중랑구 서울의료원 선별진료소 앞에서 의료진이 분주히 움직이고 있다. [뉴스1]

18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국가지정입원치료병상이 마련된 서울 중랑구 서울의료원 선별진료소 앞에서 의료진이 분주히 움직이고 있다. [뉴스1]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31번째 환자가 나왔다. 질병관리본부는 18일 이같은 사실을 공개했다. 이 환자는 대구에 거주하는 61세 여성이다. 해외 여행 이력이 없는 여성이다. 대구에서 환자가 발생하기는 이번이 처음이다. 영남권 첫 확진자다. 대구시도 이날 "18일 새벽 의심환자로 분류했던 여성 A씨(61)가 바이러스 검사에서 양성으로 판정됐다"고 밝혔다. 
 
A씨는 감기·몸살증세를 앓다 모 한방병원을 찾았다가 대구 수성구 보건소에서 코로나19 최종 확진판정을 받았다. 그는 국가지정격리병상인 대구의료원에 격리돼 치료 중이다. 
 
 
그동안 대구는 코로나19의 청정지대였다. 경기도에 거주하는 17번 확진자(38)가 지난 설 연휴 기간 이틀간 다녀간 적이 있다. 
 
대구=김윤호·김정석 기자
youknow@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