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韓 원전 수출 1호 바라카 운영 시동, UAE 운영허가 승인

아랍에미리트(UAE)가 바라카 원전 1호기의 운영허가를 승인했다. 바라카 원전은 한국이 수출한 첫 원자력발전소이자 UAE의 유일한 원전이다.
 
17일 외신과 원자력업계에 따르면 UAE 원자력 규제청(FANR)은 바라카 원전 1호기의 운영 허가를 승인했다. 하마드 알카비 국제원자력기구(IAEA) 주재 UAE 대표는 이날 아부다비에서 연 기자회견에서 “오늘은 UAE가 아랍권에서 처음으로 원전을 가동하게 되는 역사적인 순간”이라며 “바라카 1호기가 가까운 시일 안에 상업 발전을 시작할 것”이라고 밝혔다. 2018년 3월 준공한 지 2년 만이다.
UAE 수도 아부다비에서 서쪽으로 270여 킬로미터 떨어진 바라카 원전 공사 현장. [청와대사진기자단]

UAE 수도 아부다비에서 서쪽으로 270여 킬로미터 떨어진 바라카 원전 공사 현장. [청와대사진기자단]

UAE 원전사업은 이명박 정부 시절이던 지난 2009년 12월 한국전력이 계약금 약 186억 달러(약 22조원)에 수주하면서 본격화했다. 한국의 차세대 원전인 가압경수로형(APR1400) 원전 4기를 UAE 수도 아부다비 서쪽 270㎞에 건설하는 내용이다. 1기당 1.4기가와트(GW)로, 총 5.6GW 규모의 전력을 생산할 수 있게 된다. 상업운전이 본격화할 경우 UAE 전체 전력 수요의 약 25%를 공급하게 될 전망이다.

 
승인을 앞두고 여러 우여곡절이 있었다. 당초 2017년 상반기 안으로 1호기를 시운전할 계획이었지만 UAE 정부 측에서 안전, 현지 인력 양성 등을 이유로 운전 시기를 수차례 연기했다. 한전과 경쟁한  프랑스 원전 업계에서는 한전 컨소시엄이 입찰 단가를 낮추려고 안전 관련 시설을 고의로 누락했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최근 일부 외신도 “한국이 UAE 이외의 국가에서 원전 수출이 전무하다”며 바라카 원전의 안전성 문제를 제기하기도 했지만, UAE 측은 예정대로 원전 운영을 승인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한국형 원전은 미국 규제기관(NRC)과 유럽사업자요건(EUR) 등 세계 양대 인증을 모두 취득했다”며 “국제원자력기구(IAEA), 세계원전사업자협회(WANO) 등 국제기구로부터 40차례 이상의 안전성 평가·검증을 통과했다”고 밝혔다.
 
한편 UAE 정부는 지난해 핵무기 개발용으로 원전을 이용할 수 있다는 외신의 보도에 대해서 “UAE는 평화적인 원자력 이용을 위해 최고수준의 국제규범을 준수하고 있다”는 내용의 성명서를 발표했다. 
 
세종=허정원 기자 heo.jeongw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