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그리운 가족 품으로”… 2차로 귀국했던 우한교민 334명 퇴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을 피해 중국 우한(武漢)에서 귀국했던 2차 교민 334명이 잠복기(2주)를 무사히 견디고 16일 가족의 품으로 돌아갔다. 지난 1일 충남 아산의 경찰인재개발원에서 격리 생활을 시작한 지 16일 만이다.

16일 오전 아산 경찰인재개발원 나와 귀갓길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양승조 충남지사 격려
아산시민들 "무사귀가를 진심으로 축하" 환송
교민들 "정부와 아산시민들에 진심으로 감사"

2주간의 격리생활을 마친 중국 우한 교민들이 전세버스를 타고 16일 오전 충남 아산시 경찰인재개발원을 빠져 나오고 있다. 신진호 기자

2주간의 격리생활을 마친 중국 우한 교민들이 전세버스를 타고 16일 오전 충남 아산시 경찰인재개발원을 빠져 나오고 있다. 신진호 기자

 
이날 오전 10시쯤 정부에서 마련한 전세버스(45인승)에 나눠 타고 경찰인재개발원 정문을 빠져나온 교민들은 전국 권역별 거점인 서울역과 수원역·대전역·동대구역 등으로 이동했다.
 
지난 15일 1차로 귀국했던 교민들이 퇴소할 때 경찰인재개발원을 찾았던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과 양승조 충남지사·오세현 아산시장 등은 이날도 오전 9시 30분쯤 현장에 도착해 정부합동지원단 근무자를 격려한 뒤 교민들이 격리됐던 생활관 앞에서 환송 인사를 건넸다.
 
아산시는 교민들에게 머그잔을 선물로 증정했다. 건강한 모습으로 다시 아산을 찾아달라는 의미에서라고 한다. 오세현 아산시장은 어린이 교민에게는 아산시 문화관광 캐릭터 ‘온궁이 빼빼로’를 전달하기도 했다.
16일 오전 2주간의 격리생활을 마친 중국 우한 교민들을 태운 전세버스가 지나가자 아산시민들이 손을 흔들며 환송 인사를 하고 있다. 신진호 기자

16일 오전 2주간의 격리생활을 마친 중국 우한 교민들을 태운 전세버스가 지나가자 아산시민들이 손을 흔들며 환송 인사를 하고 있다. 신진호 기자

 
이 자리에서 양승조 충남지사는 “힘겨운 고통의 시간이었지만 동시에 삶과 주변을 돌아보는 소중한 시간이었을 것”이라며 “이런 특별한 경험을 바탕으로 더 힘찬 일상을 살아가기를 응원하겠다”고 당부했다.
 
생활관에서 정문까지 걸어서 내려온 진 장관과 양 지사 등은 300여 여명의 주민들과 함께 전세버스를 타고 떠나는 교민들에게 손을 흔들며 작별인사를 했다. 주민들은 전날처럼 도로변에 길게 서서 피켓을 들고 무사한 귀가를 응원했다. ‘우리는 다 같은 국민’이라는 아산시민의 마음을 교민들에게 전하기 위해서였다.
 
일부 주민들은 ‘힘든 시간 잘 이겨내신 여러분 고맙습니다’ ‘가족과 고향이 품에서 행복하세요’ ‘아산은 여러분을 기억하겠습니다’라고 쓰인 피켓을 들고 교민들을 환송했다.
16일 오전 2주간의 격리생활을 마친 중국 우한 교민들을 태운 전세버스가 지나가자 아산시민들이 손을 흔들며 환송 인사를 하고 있다. 신진호 기자

16일 오전 2주간의 격리생활을 마친 중국 우한 교민들을 태운 전세버스가 지나가자 아산시민들이 손을 흔들며 환송 인사를 하고 있다. 신진호 기자

 
마스크를 쓴 채 고개를 숙였던 교민들은 주민들의 환송이 이어지자 그제야 환하게 웃으며 손을 흔들었다. 자신들을 따뜻하게 맞아주고 환송까지 해주는 주민들에게 감사 인사를 전하는 의미였다. 10~20대로 보이는 청년들은 휴대전화로 환송 길에 나온 주민들의 모습을 촬영하기도 했다.
 
교민들이 탄 버스 중 일부는 20분쯤 뒤인 오전 10시 20분 KTX 천안·아산역에 도착했다. 버스에서 내린 교민들은 크게 기지개를 켜며 한숨을 크게 내쉬었다. 커다란 여행 가방에다 아산시에서 증정한 선물까지 모두 챙긴 뒤 기다리고 있던 가족·친구들과 포옹하며 오랜만의 만남에 환하게 웃기도 했다.
 
아들과 함께 2주간의 격리 기간을 보내고 나왔다는 A씨(41·여)는“친정(중국)에 다니러 갔다가 일을 당했는데 정부의 도움으로 이렇게 무사히 나오게 됐다”며 “아들이 강아지를 보고 싶어하는 데 얼른 집으로 가야겠다”고 말했다. A씨는 인천에서 천안까지 마중을 나온 남편의 차를 타고 역을 떠났다.
2주간의 격리생활을 마친 중국 우한 교민들이 전세버스를 타고 16일 오전 충남 아산시 경찰인재개발원을 빠져 나오고 있다. 신진호 기자

2주간의 격리생활을 마친 중국 우한 교민들이 전세버스를 타고 16일 오전 충남 아산시 경찰인재개발원을 빠져 나오고 있다. 신진호 기자

 
지난달 13일 동료와  함께 중국 우한으로 출장을 갔다 오도 가도 못했던 와중에 전세기를 타고 귀국했다는 B씨(29)는 “꿈만 같다. 친구가 마중을 나오기로 했는데 할 말이 너무 많다”며 “내일 서울로 올라가 부모님을 뵙고 일주일간은 더 휴가를 보낸 뒤에 출근할 예정”이라고 했다.
 
교민들을 태운 버스가 떠나자 진영 장관은 300m가량 떨어진 아산시 초사2통 임시 마을회관까지 도보로 이동한 뒤 주민들에게 “교민들을 품어주신 것에 깊은 감사를 드린다”고 인사했다. 진 장관은 감의 표시로 마을회관에 대형 TV를 기증했다.
 
간담회를 마친 진 장관은 아산시보건소 4층에 마련된 대책본부로 이동, ‘코로나19 방역대응상황’을 점검한 뒤 근무자들을 격려했다. 이어 인근에 있는 순천향대를 찾아 중국인 유학생들의 격리상황을 확인하고 아산시와 대학 측에 철저한 관리를 당부했다.
16일 오전 2주간의 격리생활을 마치고 아산 경찰인재개발원에서 퇴소한 중국 우한 교민들이 KTX천안아산역에 도착한 뒤 가족과 친구를 기다리고 있다. 신진호 기자

16일 오전 2주간의 격리생활을 마치고 아산 경찰인재개발원에서 퇴소한 중국 우한 교민들이 KTX천안아산역에 도착한 뒤 가족과 친구를 기다리고 있다. 신진호 기자

 
지난 15일에 이어 16일까지 아산과 진천에 격리 수용됐던 우한 교민 700명이 모두 귀가하면서 이들을 지원해온 정부합동지원단 111명은 시설 정리 등을 마친 뒤 순차적으로 복귀하게 된다. 두 곳의 건물 내부는 전문 방역업체, 외부는 경찰인재개발원과 국가공무원인재개발원이 각각 방역작업을 진행한다.
 
아산=신진호 기자 shin.jinho@joongang.co.kr
 
 

관련기사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