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강경찰대 수상구조요원, 투신자 수색하다 수중 사고로 순직

15일 수상구조요원 순직 사고 발생한 가양대교. [연합뉴스]

15일 수상구조요원 순직 사고 발생한 가양대교. [연합뉴스]

 
서울 한강경찰대 수상구조요원이 한강에서 투신자를 수색하던 중 숨지는 사건이 벌어졌다.
 
15일 경찰과 소방당국에 따르면 이날 오후 2시 12분께 서울 한강경찰대 A(39) 요원이 마포구 가양대교 북단에서 투신자 수색 중 교각 돌 틈에 몸이 끼어 물 밖으로 나오지 못한다는 신고가 들어왔다.
 
당시 A씨는 동료와 2인 1조로 지난 14일 오전 가양대교 위에 차를 버리고 한강으로 뛰어내린 남성을 찾는 수색작업을 진행하던 중이었다.
 
A씨는 출동한 119 수난구조대에 의해 30여분 뒤인 2시 47분께 구조돼 심폐소생술(CPR) 조치를 받으며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다. 그러나 A씨는 치료받던 중 이날 오후 6시 47분께 끝내 숨졌다.
 
경찰은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한편 경찰은 순직한 A씨를 경사에서 경위로 1계급 특진 추서하고, 장례는 서울지방경찰청장으로 거행하기로 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