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美전세기 자국민 구출에…정부 "日크루즈 한국인 구출 검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환자가 집단 발생해 일본 요코하마 항에 발이 묶인 크루즈선 다이아몬드 프린세스호의 한 객실 발코니에 15일 태극기가 걸려 있다. [AP=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환자가 집단 발생해 일본 요코하마 항에 발이 묶인 크루즈선 다이아몬드 프린세스호의 한 객실 발코니에 15일 태극기가 걸려 있다. [AP=연합뉴스]

 
정부가 일본 요코하마항에 정박 중인 대형 크루즈선 ‘다이아몬드 프린세스’에 탑승한 한국인 구출을 검토 중인 것으로 확인됐다.  
 
15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정부의 한 소식통은 다이아몬드 프린세스에 탑승한 한국인 14명의 본국 이송과 관련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정부는 당초 한국인의 이송 계획이 없다는 입장이었다. 하지만 미국 정부가 다이아몬드 프린세스에 탑승한 미국인을 구출하기 위해 전세기를 준비하기로 결정하면서 방침을 바꾼 것으로 보인다.
 
주일 한국대사관과 요코하마 총영사관은 현재 다이아몬드 프린세스에 탑승한 한국인을 상대로 우리 정부가 준비한 항공편으로 귀국할 의사가 있는지 확인하고 있다.
 
아울러 일본 당국에 한국인 탑승자 중 귀국 희망자가 있으면 항공편으로 이송할 계획이니 이송 여부 및 계획이 확정되면 협조해달라고 요청한 것으로 전해졌다. 귀국에 이용될 항공편은 ‘공군 2호’나 C-130 수송기 등이 검토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외교부에 따르면 다이아몬드 프린세스에 탑승한 한국인 승객 9명 중 8명은 일본 거주자고 국내 연고자는 1명이다. 한국인 승무원 5명 중에서 국내 연고자는 2명이다.
 
한편 지난 3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환자가 발생한 데 따른 일본 당국의 장기 검역 조치로 요코하마 앞바다에 정박한 다이아몬드 프린세스에는 승객과 승무원 등 총 3700여명이 타고 있었다. 이들 중 코로나19에 감염된 환자는 218명에 달하며, 환자는 발생 즉시 병원으로 이송되고 있다.
 
현재까지 한국인 탑승자 14명 중 신종코로나 감염자나 하선자는 없는 상태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