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임현주 아나 '노브라' 생방송 후 "성희롱 댓글전 브라 차보길"

[사진 임현주 아나운서 인스타그램]

[사진 임현주 아나운서 인스타그램]

지난 13일 MBC 다큐멘터리 '시리즈M-브라 꼭 해야 할까'에 출연해 '노브라'를 체험한 임현주 MBC 아나운서가 자신의 SNS에 체험기를 올렸다.
 
임 아나운서는 1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노브라 챌린지'에 동참하게 된 과정과 소감을 적은 장문의 글을 올렸다. 앞서 그는 '시리즈M' 다큐멘터리를 통해 브래지어를 착용하지 않고 MBC '생방송 오늘 아침'을 진행하는 모습을 공개했다.
 
임 아나운서는 "드디어 노브라 데이, 샤워하고 나와 옷을 입는데 역시나 나도 모르게 브래지어로 손이 뻗는다. 습관이란 이렇게 소름 끼치는 것"이라며 "브래지어여, 오늘 하루 안녕"이라고 적었다.
 
이어 "운전을 하면서도 신기했다. 집에 있는 기분이었다"라며 "노브라에 대해 '문란하다', '자극적이다'라며 무조건 비난의 대상으로 만드는 것을 이전에 여러 사례를 통해 목격했다. 나는 잠시 뒤 노브라로 생방송을 하게 된다"고 말했다.
 
MBC 다큐멘터리 '시리즈M-브라 꼭 해야 할까'. [사진 MBC]

MBC 다큐멘터리 '시리즈M-브라 꼭 해야 할까'. [사진 MBC]

방송 출연 후 그는 "내가 노브라로 출연한다는 사실을 알고 같은 여자들이 더 반가워했다. 시청자 게시판에도 항의글이 올라오지 않았다. 그런데 만약, 내가 지금 노브라를 하고 방송을 하고 있다는 걸 실시간으로  알았다면 시청자들은 방송 내내 내 가슴에 집중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스스로 자유로워지니 남의 시선도 신경 쓰이지 않게 되는 것을 느꼈다"라며 "남자 PD는 브래지어에 와이어가 있다는 사실도, 그 때문에 많은 여성이 답답함을 느낀다는 것을 전혀 몰랐다고 했다. 그러니 혹여 노브라 기사에 성희롱적인 댓글을 다는 남자들이 있다면, 어느 더운 여름날, 꼭 하루는 브래지어를 차고 생활해 보길 권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임 아나운서는 2013년 MBC 아나운서에 합격해 재직 중이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