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내 안에 코로나 바이러스"…중국 우한 희화화 티셔츠 논란

미국 온라인쇼핑몰 이베이에서 판매됐던 티셔츠. [사진 이베이]

미국 온라인쇼핑몰 이베이에서 판매됐던 티셔츠. [사진 이베이]

미국 온라인쇼핑몰 아마존과 이베이에서 신종 코로나 감염증(코로나19) 사태를 조롱하는 문구가 담긴 티셔츠가 판매돼 논란이 됐다.
 
14일(현지시간) 영국 데일리메일에 따르면 이베이에 '코로나 바이러스에서 살아남았는데 내가 얻은 것은 이 티셔츠 한장뿐이다'라는 문구가 적힌 티셔츠가 15.45파운드(약 2만3800원)에 올라왔다. 이외에도 '우한 시티투어', '방금 우한 갔다 왔다' 등의 문구가 적힌 티셔츠가 게재됐다.
 
미국 온라인쇼핑몰 아마존에서 판매되고 있는 티셔츠. [사진 아마존]

미국 온라인쇼핑몰 아마존에서 판매되고 있는 티셔츠. [사진 아마존]

아마존에서는 '내 안에 코로나 바이러스'라는 문구가 적힌 티셔츠가 11.99파운드(약 1만8500원)에 판매되고 있다.
 
해당 티셔츠들이 논란이 되자 이베이 측은 "해당 상품이 자사 정책을 위반했다"며 "모두 사이트에서 삭제하고 판매자들을 교육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베이 측은 자사의 '재난과 비극 관련 정책'에 '인간의 비극이나 고통으로부터 이익을 얻으려고 하거나 그런 사건의 희생자를 존중하지 않는 제품은 판매를 허용하지 않는다'고 명시되어 있다고 설명했다.
 
반면 아마존은 논평을 거부했으며 해당 제품들이 여전히 판매되고 있다고 데일리 메일이 전했다.
 
한편 중국 우한에서 시작된 신종 코로나는 전 세계로 퍼져 현재까지 6만7099명이 감염된 것으로 파악됐다. 이 중 중국에서만 6만6492명의 확진자가 나왔다. 국내에서는 28명의 확진자가 나왔으며, 이들 중 7명(1·2·3·4·8·11·17번 환자)이 완치돼 퇴원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