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속보]1ㆍ2차 우한귀국교민 702명 중 700명 주말새 퇴소

충북 진천 우한교민 환송

충북 진천 우한교민 환송

1·2차 전세기를 타고 국내로 이송된 중국 우한시 교민들이 이번 주말 모두 격리 해제된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중앙사고수습본부는 "아산 경찰인재개발원과 진천 국가공무원인재개발원에 입소한 1·2차 우한 국민 등 702명(자진입소자 포함) 가운데 입소 중 확진 판정을 받은 2명을 제외한 700명은 2월 15일과 16일에 걸쳐 퇴소할 계획"이라고 15일 밝혔다.
 
 
충북 진천 우한교민 환송

충북 진천 우한교민 환송

김강립 중앙사고수습본부 부본부장(보건복지부 차관)은 "1차로 1월 31일에 입국한 우한 국민 등 366명(아산193명, 진천173명)은 2월 15일에 퇴소하고, 2차로 2월 1일에 입국해 아산에서 생활하고 있는 334명(자진입소자 1명 포함)은 16일에 퇴소한다"고 설명했다. 김차관은 "퇴소하는 국민들 700명은 퇴소 전 실시한 진단검사 결과 전원 음성으로 확인됐고, 퇴소 전에 증상 발생 시 대처요령·건강관리 등에 관한 보건교육과 단기숙소·일자리 등 관련 생활 정보를 제공받는다"며 "오늘(15일) 퇴소하는 우한 교민들은 간단한 격려의 퇴소행사 이후 희망지역에 따라 5개 권역별로 분산하여 이동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교민들이 머물렀던 각 시설은 우한 국민 퇴소 후 철저히 소독하고, 시설 내의 모든 폐기물은 의료폐기물로써 소각 처리할 예정이다.
 
이에스더 기자 etoil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