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신종코로나 환자 급증에…中 광저우·선전 ‘사유재산 징발령’ 내려

중국 각지에서 신종 폐렴과 사투를 벌이고 있는 후베이성 우한으로 방호복과 마스크 등 지원 물자가 기증되고 있다. [중국 인민망 캡처]

중국 각지에서 신종 폐렴과 사투를 벌이고 있는 후베이성 우한으로 방호복과 마스크 등 지원 물자가 기증되고 있다. [중국 인민망 캡처]

중국 지방정부가 신종코로나 감염증(코로나19) 대응을 위해 ‘사유재산 징발’이라는 초유의 조처를 내렸다.
 
중국 지방정부가 위기상황에서 ‘사유재산 징발령’을 내린 건 2007년 ‘물권법’을 제정 이래 최초다. 물권법은 개인의 사유재산을 법적으로 보호하는 법이다. 정부가 유사시 사유재산을 징발할 수 있으나 이후 이를 반환하고 보상해야 한다는 규정이 포함됐다.
 
14일 홍콩 명보에 따르면 중국 광둥(廣東)성 인민대표대회 상무위원회는 최근 긴급회의를 열고 광둥성의 양대 도시인 광저우와 선전시 정부가 사유재산을 징발할 수 있도록 하는 법규를 제정했다.  
 
이에 따라 두 도시 정부와 병역 지휘본부는 신종코로나 방역을 위해 기업이나 개인이 소유한 건물·토지·교통수단·시설·설비 등을 징발할 수 있게 됐다.
 
또한 각 기업에 신종코로나 대응에 필요한 물자나 생필품을 생산·공급하도록 요구하는 것도 가능해졌다.
 
광저우시는 ‘외식금지령’도 발동해 식당과 카페에서 음식을 먹을 수 없으며 포장과 배달서비스만 이용해야 한다.
 
이 밖에도 후베이(湖北)·허베이(河北)·장시(江西)성 정부가 이와 유사한 사유재산 징발을 허용했다.
 
중국 지방정부가 잇따라 ‘사유재산 징발’에 나선 건 신종코로나 확진 환자가 급증했기 때문으로 보인다. 현재 중국 지방 의료시설은 환자를 수용할 시설과 마스크·방호복 등 의료 물자가 부족해 어려움을 겪고 있다.  
 
한편 광둥성은 중국 내에서 후베이성 다음으로 신종코로나 확진 환자가 많이 발생한 지역이다. 지난 13일까지 누적 확진자가 1261명에 달했다.
 
특히 선전과 광저우 내 확진 환자는 각각 400명과 328명로 광둥성 내에서도 가장 많은 확진 환자가 발생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