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일본, 첫 사망자 이어 경로 미상 감염자 속출 ‘코로나 패닉’ 상태

코로나19 비상 

14일 일본 요코하마항에서 크루즈선 승객을 태운 버스가 출발하고 있다. [EPA=연합뉴스]

14일 일본 요코하마항에서 크루즈선 승객을 태운 버스가 출발하고 있다. [EPA=연합뉴스]

일본이 ‘코로나 패닉’ 상태에 빠져들고 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한 첫 사망자가 발생하고, 중증 환자가 속출하고, 택시 기사 등 감염 경로가 불분명한 감염 사례가 지난 13일 하루에만 4건이나 확인되면서다. 14일에도 여러 감염자가 추가로 확인되는 등 그렇잖아도 일본 정부가 크루즈선 ‘다이아몬드 프린세스’ 대응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상황에서 엎친 데 덮친 격이다.
 

도쿄 택시 기사·의사·회사원 등 확진
일 언론 “널리 유행하고 있을지 몰라”
크루즈선 감염자 10명은 병세 위중

첫 사망자는 도쿄 인근 가나가와(神奈川)현에 거주하는 80대 일본인 여성이다. 지난 13일 사망했는데 양성 판정은 사망한 뒤에 나왔다. 같은 날엔 사망자의 친족인 도쿄의 70대 남성 택시 운전사 감염도 확인됐다. 도쿄 인근 지바(千葉)현의 20대 남성 회사원과 와카야마(和歌山)현의 50대 외과의사 감염도 확인됐다.
 
하지만 일본 정부는 구체적인 감염 경로를 특정하지 못하고 있다. 택시 기사의 경우 최근 방문했던 ‘소형 유람선’ 종업원의 코로나19 감염 사실이 14일 확인됐고, 이 유람선에 중국 후베이성 여행객들이 탔던 사실 정도가 드러났을 뿐이다. 마이니치 신문은 “중국인 또는 중국을 방문했던 사람과 접촉했는지 등 감염 경로가 확실치 않은 사례들이 늘고 있다는 것은 이미 코로나19가 국내에 널리 유행하고 있을지 모른다는 뜻”이라며 “국내 감염 상황이 새로운 단계에 들어선 것으로 볼 수 있다”고 우려했다. 이미 꽤 큰 규모로 일본 국내에 감염이 만연돼 있을 가능성이 있다는 것이다.
 
특히 도쿄 택시 기사의 감염은 또 다른 공포를 일본 사회에 확산시키고 있다. 그는 지난달 29일 발열 증세를 보인 뒤 지난 3일 폐렴 진단을 받았고 6일 입원했다. 발열 증세가 나타난 이후엔 영업을 하지 않았다지만 택시 타기가 두려운 승객들도, 승객 감소가 두려운 택시업계도 큰 충격을 받고 있다.
 
코로나19 중증 환자도 늘고 있다. 200명이 넘는 집단 감염이 발생한 크루즈선 승객 중엔 감염자 8명을 비롯해 10명의 병세가 위중하다고 요미우리 신문은 보도했다. 일본 정부는 14일부터 80대 이상 고령 승객 중 지병이 있거나 창이 없는 방에 머무는 승객 중 희망자를 우선 하선시켰다. 이들은 정부가 마련한 사이타마(埼玉)현 숙박 시설로 이동했다.
 
나라 전체가 급속히 ‘코로나 공포’에 휩싸이고 있지만 일본 정부는 ‘일본 내 감염 상황이 새로운 단계에 접어들었다’는 관측에 아직 신중한 태도를 보이고 있다.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관방장관은 이날 브리핑에서 “코로나19가 국내에 유행하고 있다고 판단할 만한 충분한 역학적 정보가 아직 취합되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는 이날 출근길에 사망자에 대해 “마음으로부터의 명복을 빌며 유족들에게도 애도를 표한다”고 했다. 일본 각의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긴급 대책에 103억엔(약 1110억원)을 지출하기로 했다.
 
도쿄=서승욱 특파원, 전수진 기자 sswook@joongang.co.kr

관련기사

구독신청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