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민주당 “정세균 총리 발언 논란은 트집 잡기 정치 공세”

이해식 더불어민주당 대변인. [뉴스1]

이해식 더불어민주당 대변인. [뉴스1]

더불어민주당은 14일 정세균 국무총리의 “손님이 적으니 편하겠네요” 발언 논란은 “트집 잡기 정치공세”라고 논평했다. 
 
이해식 민주당 대변인은 이날 오후 7시 30분 서면 브리핑을 통해 “상황과 맥락에 대한 이해 없이 대화의 한 구절만 도려낸 보도에 유감을 표한다”고 밝혔다. 
 
이 대변인은 “정 총리는 쌍용에 근무하던 시절 인연이 있었던 식당 종업원을 40년 만에 만나 자신을 기억하고 있는 것에 반가워 친근감을 표한 것”이라며 “평소 장사가 잘되는 식당에서 쉴 틈 없이 일했을 식당 종업원에게 건넨 위로의 말”이라고 했다. 
 
이어 “정 총리는 식당 사장에게 ‘바쁠 때도 있고, 이제 손님이 좀 적을 때도 있고. 그런데 아마 조만간 다시 바빠지실 거니까 이런 때는 좀 편하게 지내시는 게 좋아요’라며 신종코로나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인한 불가피한 상황을 슬기롭게 극복하라는 덕담을 건넸던 것”이라고 덧붙였다. 식당 사장도 “희망을 갖고 용기 잃지 않고 있다”고 답했다고 전했다.
 
이 대변인은 “정 총리는 실물 경제인 출신으로 경영의 어려움에 대해 누구보다도 잘 알 뿐 아니라 수십년간 민생 현장을 누비며 많은 이들과 교감해왔다. 자영업자의 고통에 공감하지 못할 정도의 감수성을 지닌 이가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상황을 의도적으로 왜곡하며 총리를 세상 물정 모르는 사람으로 폄하하는 건 악의적인 정치공세”라고 주장했다.
 
한편 국무총리비서실은 정 총리 발언이 논란이 되자 “식당 주인이 아닌 종업원에게 한 말로 정 총리와 안면이 있는 종업원이 반가워하자 ‘육체적으로 좀 편해진 것 아니냐’는 의미로 한 말”이라고 공식 해명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