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황교안 "혼자서 판단 안된다"…홍준표 양산을 출마에 제동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 임현동 기자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 임현동 기자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총선에서 ‘경남 양산을’ 출마 의사를 밝힌 홍준표 전 대표에게 “혼자 판단하는 대로 되는 것은 아니고 당과 협의를 해야 한다”고 밝혔다.  
 
황 대표는 14일 SBS ‘8시 뉴스’와의 인터뷰에서 “여러 측면에서 더 필요한 (출마) 장소도 있고 또 지금 얘기하는 (경남 양산을) 지역도 갈 수도 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황 대표는 “(출마 지역구에 대한 당과의) 협의 과정에서 최적의 결론이 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김형오 한국당 공천관리위원장이 수도권 험지 출마를 거부하던 홍 전 대표의 경남 양산을 출마 역제안을 ‘절반의 수확’이라고 했지만 황 대표가 직접 나서 최종 결정은 아니라고 제동을 건 셈이다.
 
황 대표는 또 자신의 서울 종로구 출마와 관련해서 “저의 선거가 아니라 우리 당의 선거고 자유우파의 문재인 정권과의 싸움이 될 수 있는 선거”라며 “문재인 정권의 실정을 폭로하고 그것을 고쳐나갈 수 있는 동력으로 삼겠다”고 밝혔다.
 
‘5·18 망언’으로 구설에 오른 이종명 의원을 1년만에 제명하고 위성 정당인 ‘미래한국당’에 입당하게 한 것은 꼼수라는 지적에 대해서는 “이 의원과 관련해서는 찬반양론이 있고 당에서 종합적으로 판단해서 제명조치를 한 것”이라며 “이후 이 의원이 거취를 정한 부분도 종합적으로 봐야 한다”고 말했다.
 
보수통합에 참여하지 않는 우리공화당 등과 관련해서는 “기본적인 헌법 가치에 동의하는 모든 우파 정치 세력들이 다 함께 모이자는 생각은 지금도 변함이 없다”며 통합 여지를 남겨놨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