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부산 주택서 철창 갇힌 고양이 400마리 발견…불법 사육 의혹

부산의 한 주택에서 철창에 갇힌 채 발견된 고양이들. [부산경찰서=연합뉴스]

부산의 한 주택에서 철창에 갇힌 채 발견된 고양이들. [부산경찰서=연합뉴스]

부산의 한 주택에서 철창에 갇힌 고양이 400여마리가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부산 남부경찰서은 최근 주택가에서 무허가로 고양이를 사육해 판매한다는 의심 신고를 받고 집주인 A씨(60) 등 2명을 수사하고 있다고 14일 밝혔다. 
 
수사에 나선 경찰은 지난 13일 부산 수영구의 2층짜리 주택에서 철창에 갇힌 고양이 400여 마리를 확인했다. 
 
경찰에 따르면 40여 평 규모의 주택에는 고양이를 가둔 철창 수십개가 쌓여 있었다. 
 
이러한 사실은 해당 집에서 악취가 난다는 이웃들의 신고로 드러났다. 수사를 의뢰한 수영구청은 A씨 등이 미신고 동물사육·판매업을 했다고 보고있다.  
 
동물 보호 단체는 좁은 철창 안에 여러 마리 고양이를 기르는 것은 동물 학대라며 동물 학대 혐의를 적용해야 한다고 주장한다. 
 
경찰은 동물보호감시원과 함께 압수한 고양이 400여 마리를 동물보호센터에 인계했다. 
 
경찰 관계자는 “미신고 동물 사육, 판매 영업 행위, 동물 학대 혐의에 대한 수사가 진행 중으로 자세한 상황은 알려 줄 수 없다”고 밝혔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