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파기환송심서 징역 18년 받은 최순실 “말 추징 부분은 억울”

최순실 씨(개명 후 최서원). [연합뉴스]

최순실 씨(개명 후 최서원). [연합뉴스]

“국민적 공분을 일으킨 건 받아들이겠습니다. 말 부분은 억울합니다.”
 
박근혜 정부 시절 ‘국정농단’ 사건으로 재판에 넘겨진 ‘비선 실세’ 최순실씨(개명 후 최서원)가 파기환송심에서 징역 18년을 선고받고 억울함을 토로했다.  
 
서울고법 형사6부(부장판사 오석준)는 14일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 등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최씨에게 징역 18년과 벌금 200억원, 추징금 63억여원을 선고했다. 안종범 전 청와대 정책조정수석에겐 징역 4년과 벌금 2000만원, 추징금 2000만여원이 선고됐다.
 
재판부가 삼성으로부터 받은 말 3마리 중 2마리를 추징하자 최씨는“국민적 공분을 일으킨 건 받아들인다”면서 "그런데 말 부분은 제가 회유한 적 없고 (말이) 삼성에 가 있는데 추징하는 게 억울하다”고 말했다. 재판장은 “우리 판단은 그렇다”며 “판결문을 보라”며 재판을 마쳤다.
 
최씨는 박 전 대통령, 안 전 수석과 공모해 전국경제인연합회 회원사들을 상대로 미르·K스포츠재단에 774억원을 출연하도록 강요한 혐의 등으로 기소됐다. 박 전 대통령과 공모해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으로부터 딸 정유라씨의 승마훈련 지원, 재단 출연금, 한국동계스포츠영재센터 지원금으로 수백억원을 받은 혐의도 있다.

안종범 전 청와대 경제수석, 박근혜 전 대통령, 최순실씨 [중앙포토·연합뉴스]

안종범 전 청와대 경제수석, 박근혜 전 대통령, 최순실씨 [중앙포토·연합뉴스]

 
재판부는 양형 이유에 대해 “최씨의 행위로 국가 조직체계는 큰 혼란에 빠졌고 대통령 탄핵 과정에서 빚어진 대립과 반목, 사회적 갈등과 분열은 지금까지도 이어지고 있다”며 “이러한 점을 고려할 때 최소한 그 행위에 상응하는 엄중한 책임을 져야 한다”고 설명했다.
 
앞서 1심과 2심은 최씨에게 징역 20년과 벌금 200억원, 추징금 70억여원을 선고했다. 하지만 대법원은 지난해 8월 최씨가 받는 혐의 중 일부는 무죄로 봐야 한다며 사건을 서울고법으로 돌려보냈다. 삼성그룹에 대한 영재센터 지원 요구 등 최씨가 대기업들에 대해 재단 출연을 지원하게 한 것은 강요로 볼 수 없다는 취지다.

 
대법원의 파기환송 취지에 따라 이날 최씨에게는 원심보다 2년이 줄어든 징역 18년이 선고됐다. 최씨의 변호를 맡은 이경재 변호사는 “강요가 아니라면 실질적으로 재단설립 대해선 범죄 성립이 없다고 봐 최소 5년 이상 감형될 줄 알았다”며 판결에 유감을 표했다. 이 변호사는 "상고 여부는 최씨와 상의해 결정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이날 징역 4년을 선고받은 안 전 수석은 보석이 취소돼 법정구속됐다. “할 말이 있느냐”는 재판장의 말에 안 전 수석은 “구속을 감수하겠다”면서도 “아내가 병원에 입원해있다”고 말했다. 
 
재판부는 안 전 수석에 대해 “국정 전반을 사무·관장하는 책임 있는 고위공직자로서 대통령을 올바르게 보좌할 책무가 있지만 권한을 남용, 지위 걸맞지 않은 행위로 국정운영에 큰 장애를 끼쳤다”며 “마땅히 그에 상응하는 형사책임을 부담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안 전 수석은 1심에서 징역 6년과 벌금 1억원, 추징금 4290만원을 선고받았고, 2심에서는 징역 5년에 벌금 6000만원, 추징금 1990만원이 나왔다. 이번 재판에서는 1년이 감형됐다. 
 
백희연 기자 baek.heeyo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