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열악해 못살아" 도어록 부쉈다···러 환자 잇단 격리시설 탈출

신종 코로나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마련된 격리 병동에서 러시아인 환자 두 명이 최근 탈출한 것으로 알려졌다.  
 

창문서 뛰어내려, 도어록 부수고 탈출
열악한 환자 관리 실태 도마에 올라

14일(현지시간) AP 등 외신 보도를 종합하면 최근 러시아에서 격리시설에 갇혀있던 여성 두 명은 각기 시설을 몰래 빠져나갔다. 
 
14일 한 남성이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 보트킨 종합병원 옆을 지나고 있다. 신종 코로나 감염증(코로나19) 담당 의료 기관인 이곳에서는 지난 7일(현지시간) 중국 방문한 뒤 격리 중인 여성이 디지털도어락을 부순 뒤 도주하는 사건이 벌어졌다. [AP=뉴시스]

14일 한 남성이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 보트킨 종합병원 옆을 지나고 있다. 신종 코로나 감염증(코로나19) 담당 의료 기관인 이곳에서는 지난 7일(현지시간) 중국 방문한 뒤 격리 중인 여성이 디지털도어락을 부순 뒤 도주하는 사건이 벌어졌다. [AP=뉴시스]

구젤 네달(34)은 중국 하이난을 방문한 뒤 자신의 아들이 고열과 기침 증세 보여 병원을 찾았다. 아들은 호흡기 질환 진단을 받았다. 신종 코로나 검사도 함께 받았는데, 아들이 완쾌된 후에도 병원 측에서 퇴원시켜주지 않았다는 게 네달의 주장이다. 입원 닷새째에 임신 사실 알게 된 네달은 창문에서 뛰어내려 집으로 도주했다.  
 
러시아 경찰이 네달의 집을 방문했지만 별다른 혐의를 적용할 수 없어 그냥 돌아갔다.  
 
병원을 탈출한 두 번째 여성은 알라 일리냐(32)다. BBC에 따르면 일리냐는 중국 하이난을 방문한 뒤 1월 말 러시아로 귀국했다. 러시아 입국 당시 목이 아픈 증상이 있어 병원에서 검진을 받았다. 지난 6일 구급차를 불러 상트페테르부르크 보트킨 종합병원에 입원한 뒤 신종 코로나 검사에서 음성 판정을 받았다. 병원에서는 전염병 예방 차원에서 14일간 격리 조치를 권했다.  
러시아 격리병동에서 도주한 일리 알리나. [일리 알리나 인스타그램]

러시아 격리병동에서 도주한 일리 알리나. [일리 알리나 인스타그램]

 
일리냐는 이를 무시하고 병실 디지털도어락을 부순 뒤 집으로 달아났다. 걸리지 않기 위해 병원 구조도까지 그려가며 만전을 기했다고, BBC는 전했다.   
 
일리냐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격리 병실은 책, 샴푸도 없고 휴지통도 비워지지 않는 등 열악했다"고 주장했다. 또 자신이 도망친 뒤에도 병원과 당국에서 아무런 조치를 취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일리냐는 현재까지 병원으로 돌아가라는 경찰의 요구에 응하지 않은 채 집에서 머물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같은 사건을 계기로 러시아에서는 격리병동의 열악한 실태와 부실한 환자 관리 실태가 도마에 올랐다.  
 
러시아 현지 온라인 매체 폰타카는 일리냐가 격리됐던 병원 환자들이 "일리냐처럼 떠나고 싶다"고 노래를 부르는 영상을 올리고, "우리가 나갈 수 있게 해달라"고 적은 편지를 쓰기도 했다고 전했다.  
 
러시아 당국은 일리냐의 처벌 수위를 고민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신종 코로나 국가별 확진·사망자 수. 그래픽=차준홍 기자 cha.junhong@joongang.co.kr

신종 코로나 국가별 확진·사망자 수. 그래픽=차준홍 기자 cha.junhong@joongang.co.kr

 
14일 기준으로 러시아에서는 신종 코로나 확진 판정을 받았던 환자 2명 모두 완치 돼 퇴원한 상태다. 
 
신혜연 기자 shin.hyey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