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코로나 탓에 마스크 소비자상담 폭증…위약금 불만도↑

1월 31일 광주 서구 한 대형마트의 마스크 진열대에 매진 안내 문구가 붙어있다. [연합뉴스]

1월 31일 광주 서구 한 대형마트의 마스크 진열대에 매진 안내 문구가 붙어있다. [연합뉴스]

신종 코로나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지난달 마스크 관련 소비자 상담이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소비자원과 한국소비자단체협의회는 지난달 ‘1372 소비자 상담센터’에 접수된 소비자 상담 5만7641건을 분석한 결과 마스크 등 보건·위생용품 관련 상담이 전달보다 1153.7% 늘었다고 14일 밝혔다.
 
주로 전자상거래를 통해 구입한 마스크의 배송지연 및 구매취소 관련 소비자 불만이 많았다.  
 
국외 여행 관련 상담도 같은 기간 395.8% 늘었고, 항공·여객운송서비스(59.4%) 등 여행 관련 품목과 외식(43.8%), 호텔·펜션(42.7%) 등 다중이용시설 상담도 큰 폭으로 증가했다. 신종 코로나 감염 우려로 계약을 취소하면서 발생한 위약금 문제가 많았다.
 
연령대별로는 30대가 1만6329건(30.3%)으로 가장 많았고 40대 1만4909건(27.5%), 50대 1만552건(19.5%) 순이었다.
 
상담사유는 품질·A/S(25.5%)와 계약해제·위약금(25.4%) 문제가 가장 많았다. 계약불이행(14.7%) 관련 상담이 그 뒤를 이었다.  
 
추인영 기자 chu.inyo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