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韓인종차별 해명 없고 "전용 화장실 금지"···KLM의 반쪽 사과

네덜란드 항공사 KLM의 기욤 글래스 한국ㆍ일본ㆍ뉴칼레도니아 지역 본부장이 14일 오전 서울 종로구 새문안로 포시즌스호텔에서 열린 KLM 승무원 전용 화장실 운영 관련 기자간담회에서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뉴스1]

네덜란드 항공사 KLM의 기욤 글래스 한국ㆍ일본ㆍ뉴칼레도니아 지역 본부장이 14일 오전 서울 종로구 새문안로 포시즌스호텔에서 열린 KLM 승무원 전용 화장실 운영 관련 기자간담회에서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뉴스1]

“개인적으로는 (신종 코로나 감염증) 확진자가 (한국보다) 유럽에 더 많다. 어떻게 유럽에서 오는 사람이 한국인을 잠재적 보균자라고 말할 수 있겠나. (인종)차별이라고 생각할 수 있다는 것 자체를 이해하지 못하겠다.”
 

[현장에서] ‘승무원 전용 화장실’ 읽는 법

네덜란드 항공사 KLM 항공의 기욤 글래스 한국·일본·뉴칼레도니아 지역본부 사장은 14일 “인종차별이라고 생각하느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최근 한국인 인종차별 논란이 벌어진 데 대해 사과하겠다면서 이날 서울 포시즌스 호텔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자청한 자리에서다.
 
네덜란드 항공사인 KLM 항공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 관련해 한국인에 대해 차별적인 조치를 취했다는 논란이 불거졌다. 사진은 KLM 측이 김씨의 항의를 받기 전 한글로만 쓰인 안내문(왼쪽)과 항의를 받은 뒤 영어문구를 추가로 적은 안내문(오른쪽).[연합뉴스]

네덜란드 항공사인 KLM 항공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 관련해 한국인에 대해 차별적인 조치를 취했다는 논란이 불거졌다. 사진은 KLM 측이 김씨의 항의를 받기 전 한글로만 쓰인 안내문(왼쪽)과 항의를 받은 뒤 영어문구를 추가로 적은 안내문(오른쪽).[연합뉴스]

논란의 전말은 이렇다. 지난 10일 네덜란드 암스테르담에서 출발해 인천으로 향하는 KL855 항공기에 탑승한 한국인 김모씨는 기내 화장실을 이용하려다 한글로 ‘승무원 전용 화장실’이라고 쓰인 종이가 문에 붙어있는 것을 봤다. 
 
김씨가 이 종이를 촬영하자 부사무장이 “기내에서는 사진을 찍을 수 없다”며 사진 삭제를 요구했다. 부사무장은 “왜 한글로만 문구가 적혀 있느냐”는 김 씨에게 “잠재적 바이러스 보균자 고객으로부터 (승객들을) 지키기 위해 결정한 사항”이라고 답했다. “기분 나쁘다면 영어로도 써주겠다”라고도 했다. 
 
김 씨는 소셜미디어(SNS)에 “2차 감염 가능성이 높은 승무원의 안전을 위해 전용 화장실을 만드는 것은 예방책으로 충분히 이해할 수 있다. 하지만 왜 코로나바이러스 예방을 위해 마련된 승무원 전용 화장실을 한국어로만 고지했는지가 중요한 포인트”라고 지적했다.  
 

인종차별 재발 방지책이 ‘전용 화장실 금지’

14일 오전 서울 종로구 포시즌스 호텔 서울에서 열린 KLM 항공 '승무원 전용 화장실' 한글 안내문 관련 기자간담회에서 KLM항공 관계자들이 사과 하고 있다.  [연합뉴스]

14일 오전 서울 종로구 포시즌스 호텔 서울에서 열린 KLM 항공 '승무원 전용 화장실' 한글 안내문 관련 기자간담회에서 KLM항공 관계자들이 사과 하고 있다. [연합뉴스]

KLM 측은 12일 공식 사과문을 냈다. “해당 승무원의 발언이 의도가 있는 것은 아니지만, 승객들이 차별적인 행위로 느낀 것에 대해 매우 죄송하다”는 내용이었다. 그런데도 논란이 가라앉지 않자 지역본부 경영진이 긴급 기자회견을 자청한 것이다. 
 
하지만 이날 회견에서도 김씨가 지적한 ‘중요한 포인트’에 대해 명확한 해명은 없었다.
 
글래스 사장은 이날 낭독한 사과문에서 “승무원 개인의 실수였지만 결코 가볍지 않은 실수였다”면서 ‘전 세계 KLM 승무원 전용 화장실 금지’를 재발 방지 대책으로 내세웠다. “전용 화장실 운영이 (코로나) 예방 효과가 없다고 판단했기 때문”이라면서다.
 

이날 기자회견의 핵심은 ‘인종차별’이 아닌, ‘승무원 전용 화장실’이 됐다. 바로 이에 대한 지적이 나왔다. 논란의 핵심은 ‘승무원 전용 화장실’이 아니라 ‘왜 안내문을 한글로만 썼느냐’다. 이 때문에 인종차별 논란이 나온 건데 정작 이 설명은 없었다.
 
“두 가지 지적사항에 모두 사과를 드렸다. ‘승무원 전용 화장실’ 운영과 그 공지 과정에서 한국어로만 안내문을 기재한 것, 추후 뒤늦게 영어를 추가한 부분에 통합적으로 사과드린 거다.”
 
이후 다시 나온 “인종차별을 인정하느냐”는 질문에 위와 같은 대답이 나오자 재차 비슷한 질문이 쏟아졌다.
 
인종차별 지적은 인정하지 않나.  
“심층적인 면담과 조사가 따라야 할 것이다. KLM은 인종차별을 허용하지 않는다. 이미 그런 내용이 교육되고 있다.”
 
‘유럽에 코로나 확진자가 많은데 한국인을 격리하겠나. 그래서 차별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 이렇게 말한 게 맞나. 유럽에선 동양인에 대한 비합리적인 시선이 있어서 (인종차별) 논란이 있다는 걸 인지하지 못하는가. 이 사건이 인종차별인지 아닌지 확실하게 입장을 밝혀달라.
“이해하신 게 맞다. 코로나바이러스는 특정 인종만이 아니라 전 세계가 영향받는 문제이기 때문에 당연히 아시아인만 대상으로 판단할 수 없는 거고, 인종차별이 아니라고 생각한다. 이런 질병에 대한 승객과 승무원 보호 조치에 있어서 특정 국적인을 대상으로는 하지 않음을 다시 한번 밝혀드린다. ”
 

“영문 기재 깜빡…조사 충분히 해야”

KLM은 해당 항공기에 탑승했던 전체 승무원을 심층 조사하고 조치를 취하겠다는 입장이다. 논란을 일으킨 해당 승무원에 대해 어떤 조치를 취할지에 대해선 “조사가 충분히 이뤄져야 한다”고 말을 아꼈다. 
 
그러면서 “1차 조사로는 현장 승무원이 ‘영문으로 기재하는 걸 깜빡했다’며 단순히 실수했다는 것”이라면서 “이면의 이유는 공정한 인터뷰를 통해 조사할 예정”이라고 했다.
 
이날 기자회견은 전날에야 취재진에게 통보될 정도로 갑작스레 이뤄졌다. 경영진은 기자회견에 앞서 10초 이상 두 번이나 깊이 고개를 숙였다. 본사에서도 이 사안을 얼마나 심각하게 보고 있는지 거듭 강조했다. 
 
글래스 사장은 ‘승무원 전용 화장실’ 문제에 대해 “별도 매뉴얼이 없었지만 이번 사태를 통해 새로 정책을 만든 것”이라고 했고, 크리스 반 에르프 영업상무는 “KLM 본사 수석 부사장급이 해당 승무원들을 만나서 면담한다는 것은 KLM이 이 사안을 그만큼 중대하게 보고 있다는 증거”라고 했다.
 
문제는 KLM이 ‘그만큼 중대한’ 이번 사태의 본질을 제대로 이해하지 못하고 있다는 점이다. 김씨가 친절하게 ‘중요한 포인트’를 콕 집어 말해줬는데도 말이다. 
 
아직도 이해를 못 하겠다면 제대로 읽어드리겠다. ‘승무원 전용 화장실’이라 쓰고 ‘한국인 화장실 이용 금지’라 읽는다. 이게 문제의 핵심이다.
 
추인영 기자 chu.inyo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