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초등 저학년 많은 방과후수업서 강사가 성추행”…경찰, 내사 중

[연합뉴스]

[연합뉴스]

인천의 한 초등학교에서 방과 후 수업 강사로 근무하던 30대 남성이 여학생들을 성추행한 것 같다는 신고가 접수돼 경찰이 내사에 나섰다. 
 
인천지방경찰청 여성청소년수사계는 이 학교 교감이 ‘방과 후 교사였던 A씨가 여학생들을 성추행한 것 같다’는 신고를 경찰청 학교폭력신고센터에 하면서 신고내용을 내사하고 있다고 14일 밝혔다. 
 
A씨는 저학년 학생들이 많은 수업에서 근무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최근 계약 기간이 끝나 학교를 떠났다.
 
경찰 관계자는 “관련 내용이 신고된 건 맞지만 피해 아동들의 나이가 어려 2차 피해가 우려돼 조심스러운 부분이 있다”며 “현재 신고 내용을 내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경찰은 신고 내용의 사실관계를 확인한 다음 정식 수사 개시 여부를 판단할 방침이다. 
 
인천시교육청도 신고 내용에 대한 사실관계를 파악하고 있다. 인천시교육청 관계자는 “교육청으로 따로 학교 측의 신고가 접수된 건 없다”면서도 “전담 부서인 성인식개선팀이 신고 내용을 확인 중에 있다”고 말했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