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구자철 KPGA 회장, 공식 취임식... "도약의 원년, 반드시 성장하겠다"

14일 KPGA 18대 회장 취임식에서 KPGA 깃발을 휘날리고 있는 구자철 회장. [사진 KPGA]

14일 KPGA 18대 회장 취임식에서 KPGA 깃발을 휘날리고 있는 구자철 회장. [사진 KPGA]

 
 한국프로골프협회(KPGA)를 4년간 이끌 구자철 18대 회장이 14일 공식 취임식을 가졌다.
 
구 회장은 14일 서울 강남구 코엑스 인터컨티넨탈 호텔 하모니볼룸에서 열린 취임식을 통해 4년간 이끌 KPGA의 비전을 제시했다. 이 자리에는 재계와 골프계 인사를 비롯해 KPGA 회원 등 250여명이 참석했다.
 
구자철 회장은 "골프는 항상 기본에 충실해야 한다. 하지만 예상치 못한 위기 상황에서는 창의성을 최대한 발휘해야 그 상황을 극복할 수 있다”며 “기본기의 중요성과 창의성, 도전정신, 정직, 신뢰, 자신감까지 골프는 세상의 이치를 깨닫게 하는 참 지도자"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반세기 넘도록 이어온 KPGA의 영광을 이어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며 "2020년은 KPGA 도약의 원년이 될 것이다. 지금도 굵은 땀방울을 흘리고 있을 우리 선수들의 노력이 헛되이 되지 않도록 발전하는 KPGA를 만들 것이다. KPGA는 반드시 성장할 것"이라고 말했다.
 
지난해 11월 KPGA 제18대 회장으로 당선된 구자철 회장은 올해부터 임기를 시작했으며 2023년까지 KPGA 회장으로서 역할을 수행한다.
 
김지한 기자 kim.jih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