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선관위 발목에 시간 쫓기고···'안철수 당' 돌고돌아 '국민의당'

‘국민당’ 이름을 쓸 수 없게 된 안철수 전 국민의당 대표가 다시 지난 총선에서 사용했던 ‘국민의당’을 새 당명으로 쓰기로 했다.


안 전 대표를 중심으로 한 신당 창당준비위원회는 14일 오전 회의를 열고 ‘국민의당’을 새 당명으로 정해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창당 관련 서류를 다시 제출했다. 앞서 선관위는 13일 “‘국민당’은 기존에 등록된 정당 이름인 ‘국민새정당’ 뚜렷이 구별되지 않는다”며 당명 사용을 불허했다.

안철수 국민당(가칭) 창당준비위원장이 14일 오전 경기도 과천 중앙선거관리위원회를 찾아 중앙선거관리위원회의 당명 사용 불허 결정과 관련해 입장을 밝히고 있다.〈br〉〈br〉[뉴스1]

안철수 국민당(가칭) 창당준비위원장이 14일 오전 경기도 과천 중앙선거관리위원회를 찾아 중앙선거관리위원회의 당명 사용 불허 결정과 관련해 입장을 밝히고 있다.〈br〉〈br〉[뉴스1]

 
안철수계인 김수민 의원은 “국민의당이란 이름은 과거 선관위가 ‘국민새정당’과 뚜렷이 구별된다는 판단을 이미 내린 바 있고, 선관위와의 비공개 면담에서도 ‘국민의당’으로 신청하면 받아들일 가능성이 크다는 의견을 전달받아 결국 ‘국민의당’이란 이름을 쓰기로 했다”고 말했다.

선관위 관계자 역시 중앙일보와 통화에서 “국민의당으로 신청하면 ‘국민당’과는 다른 결과가 나올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2018년 2월 바른정당과의 통합으로 ‘바른미래당’이 되면서 사라진 국민의당이 2년 만에 부활할 전망이다. 한 신당 관계자는 “내부에서 ‘도로 국민의당’ 소리를 듣는 게 아니냐는 의견도 나왔지만, 인지도 측면에서 나쁜 것도 아니고 시간도 많지 않아 국민의당으로 재신청하기로 했다”며 “지난 국민의당 당시 앞세웠던 안 전 대표의 가치나 정신 등은 지금도 여전히 유효하다는 점 역시 고려했다”고 밝혔다.

 
안철수 전 의원이 추진하는 가칭 국민당의 대변인인 김수민 의원이 13일 국회 정론관에서 중앙선거관리위원회의 '국민당' 당명 불허 결정에 반발하며 기자회견하고 있다. [연합뉴스]

안철수 전 의원이 추진하는 가칭 국민당의 대변인인 김수민 의원이 13일 국회 정론관에서 중앙선거관리위원회의 '국민당' 당명 불허 결정에 반발하며 기자회견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편 안 전 대표는 이날 오전 경기도 과천에 있는 중앙선관위를 항의 방문했다. 그는 “도대체 무엇이 두려워 이런 무리한 결정을 내렸는지 모르겠다”며 “마치 정당한 검찰수사를 막으려는 것처럼 새로운 개혁정당 탄생을 방해하고 있는 것 아니겠는가”라고 청와대와 선관위를 동시에 겨냥했다.

 
윤정민 기자 yunj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