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장기표 통합준비위 사표 냈다, 미래통합당 출범도 전에 '삐걱'

12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의 한 호텔에서 통합신당준비위원회 비공개회의를 마친 장기표 공동위원장(왼쪽)과 이언주 공동위원장이 호텔을 나서고 있다. [연합뉴스]

12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의 한 호텔에서 통합신당준비위원회 비공개회의를 마친 장기표 공동위원장(왼쪽)과 이언주 공동위원장이 호텔을 나서고 있다. [연합뉴스]

 
보수진영 통합신당인 미래통합당 출범을 앞두고 일부 세력이 이탈했다.  
 
통합준비위원회(통준위) 공동위원장을 맡고 있는 장기표 국민의소리당 창당준비위원장은 미래통합당 지도부 및 공천관리위원회 구성에 반발하며 14일 사퇴했다. 장 위원장은 “혁신을 전혀 보여주지 못하는 게 안타깝다. 준비위원들의 무능을 통감한다”며 사퇴 의사를 밝혔다.
 
장 위원장은 이날 오전 성명서를 내고 “시민사회단체 측 준비위원들은 혁신의 모습을 보여줄 수 있는 방안으로 통합신당의 얼굴이 될 지도부 및 공천관리위원회 구성을 최소한 절반이라도 바꾸거나 추가해야 한다고 주장했다”고 밝혔다.
 
이어 장 위원장은 “일부 언론이 시민사회단체가 지분을 요구하다 거절당하자 퇴장한 것처럼 보도하고 있지만 사실이 아니다”며 “여러 세력이 참여해 신당을 구성하는 만큼 당연한 주장이었고 추가인원과 관련해 시민사회단체 측 인사를 추천할 의사마저 없음을 분명하게 밝혔다”고 선을 그었다.  
 
장 위원장의 요구에도 통준위는 지도부와 공관위를 새로 구성하는 대신 일부를 추가하는 선으로 결정했다. 장 위원장은 “한국당과 새로운보수당, 김형오 공관위원장 등은 ‘시간이 없다’라거나 ‘비현실적’이라는 등의 이유로 혁신을 피했다”며 “새로운 지도부를 구성하지 못하고 기존 정당의 지도부에 2~3명 추가하는 정당은 새로운 정당이라고 할 수가 없다”고 말했다.  
 
장 위원장은 지난 12일 의견 조율을 위해 위원장들끼리 비공식으로 만난 조찬회의에서 이 같은 주장을 처음 했다. 장 위원장은 “김형오 공관위원장도 교체해야 하며 안될 때는 최소 공동 공관위원장을 세워야 한다”며 “공관위 구성도 바꿀 수 없다면 현재 한국당 측이 추천한 9명만큼 외부 추천 9명을 더해 18명으로 구성해야 한다”고 주장한 바 있다. 당시에도 장 위원장은 “의견이 반영 안 되면 시민단체 측은 통준위에서 빠지겠다”고 주장했다고 한다. 장 위원장은 전날(13)일 회의도 불참했다.  
 
한편 통준위는 이날 오전 회의를 열고 미래통합당의 지도부 구성을 확정한다. 현재 한국당 최고위원 8명에 4명을 추가할 것으로 보인다. 
 
박해리 기자 park.haele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