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직장인 절반 ‘신종 코로나 때문에 버스·지하철 출근 꺼려져’

직장인 2명 중 1명은 신종 코로나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해 출근을 꺼리는 것으로 나타났다.  
 
구인구직 매칭플랫폼 사람인이 직장인 1446명을 대상으로 설문 조사를 벌인 결과 56.2%가 ‘출근이 꺼려진 적이 있다’고 밝혔다. 이런 경향은 여성(69.7%)이 남성(43.5%)보다 크게 높았다. 연령별로도 20대(68.3%), 30대(59%), 40대(41.6%), 50대 이상(32%)의 순으로 나이가 어릴수록 출근을 꺼리는 비율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버스·지하철 타야 하는데…

출근이 꺼려지는 가장 큰 이유는 버스와 지하철 등 ‘출·퇴근길에 대중교통을 이용해야 해서’(59.7%, 복수응답)였다. 이어 ‘사람 많은 사무실에서 근무해야 해서’(34.7%) ‘사람을 많이 상대하는 직무라서’(27.5%) ‘사무실이 번화가에 위치해 있어서’(15.4%) ‘노부모, 자녀가 있어 옮으면 치명적이어서’(13.7%) 순이었다.  
 
감염에 대한 두려움도 컸다. 전체 응답자의 64%가 신종코로나에 ‘두려움을 느낀다’고 답했다. 두려움을 느끼는 순간으로는 ‘근처에 기침…재채기를 하는 사람이 있을 때’(55.7%, 복수응답) ‘대중교통을 이용할 때’(53%)가 가장 많았다. 
 
또 ‘사무실·번화가 등 사람 많은 곳에 있을 때’(38.8%) ‘방문했던 지역에서 확진자가 나왔을 때’(34.9%) ‘바깥에서 손잡이를 만지는 등 접촉이 있을 때’(32.7%) 등을 꼽았다.  
 

절반 이상 ‘3~4월 내 잦아들 것’ 

직장인의 93%는 ‘감염 예방을 위해 별도로 실천하는 것이 있다’고 밝혔다. 구체적으로는 ‘손 씻기·세탁 등 개인위생 철저’(92.6%, 복수응답)와 ‘외출 시 반드시 마스크 착용’(80.1%)이 압도적으로 많았다. 
 
이밖에 ‘번화가 등 사람이 몰리는 곳 외출 자제’(41.9%) ‘해외여행 자제’(32.9%) ‘면역력 증대 위한 컨디션 관리’(24.8%) ‘행사·지인 모임 등 참석 자제’(23.4%) 등이 있었다.  
 
신종코로나는 직장생활 풍경도 바꿨다. ‘사무실 내 마스크 착용’(46.5%, 복수응답) ‘회식·동아리 활동 등 자제’(43.1%) ‘타 직원과의 접촉 최소화’(24%) ‘해외 출장 감소 및 취소’(14.7%) ‘호흡기 질환, 유사 증상 발생 시 적극 연차 사용’(12.6%) 등이 대표적이다.  
 
응답자들은 신종코로나 확산이 ‘올해 4월 이내’(25.9%) 잦아들 것으로 생각하고 있었다. 이어 ‘올해 3월 이내’(25.2%) ‘올해 5월 이내’(15.8%) ‘올해 6월 이내’(13.3%) 등의 순으로 답해 절반 이상(57.7%)이 4월 이전에 진정 국면에 접어들 것으로 예측하고 있었다.  
 
이소아 기자 ls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