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신경민vs김민석, 정태호vs유종필…민주 경선 대진표 나왔다

더불어민주당 공천관리위원회(공관위)는 13일 4·15 총선 후보 경선을 치르는 지역구 52곳을 발표했다. 23곳이 수도권이며 경쟁이 가장 치열한 호남 지역구도 7개가 포함됐다. 나머지는 부산·경남 10곳, 충청 6곳, 대구·경북 3곳, 강원·제주 3곳이다.

후보 경선 지역구 52곳 1차 발표
현역 의원 있는 21곳 명단 올라
울산선거로 기소 송병기도 포함

 
현역 의원이 있는 21곳이 1차 경선 지역에 포함됐다. 주로 현역 대 전직 지방자치단체장 구도다. 서울 강동을과 성북갑, 은평을에서 모두 전직 구청장이 현역 의원과 맞붙는다. 심재권(3선) 의원과 이해식 전 강동구청장, 유승희(3선) 의원과 김영배 전 성북구청장, 강병원(초선) 의원과 김우영 전 은평구청장이 경선 대상이다. 경기 안양만안에서는 이종걸(5선) 의원과 강득구 전 경기도의회 의장이 경선을 치르게 됐다.

 
예비후보들의 '대통령 마케팅'. 그래픽=박경민 기자 minn@joongang.co.kr

예비후보들의 '대통령 마케팅'. 그래픽=박경민 기자 minn@joongang.co.kr

이석현 의원이 내리 6선을 거둔 경기 안양동안갑은 3인이 경쟁한다. 비례대표 초선인 권미혁 의원과 민병덕 변호사가 도전장을 냈다. 서울 영등포을은 전·현직 의원의 대결이다. 15·16대 국회의원을 지낸 김민석 전 의원이 현역 신경민(재선) 의원을 상대로 맞붙는다. 둘은 서울대 사회학과 선후배 사이이기도 하다. 현역 비례대표가 경선에 참여하는 서울 서초을을 합하면 현역 의원이 있는 경선을 치르는 지역구는 총 22곳이다. 서초을에서는 박경미 의원과 김기영 전 지역위원장, 최은상 전 중앙위원이 경쟁한다.

 
정당별 예비후보 나이·성비. 그래픽=박경민 기자 minn@joongang.co.kr

정당별 예비후보 나이·성비. 그래픽=박경민 기자 minn@joongang.co.kr

정태호 전 청와대 일자리수석은 관악을에서 유종필 전 관악구청장과 경선을 치른다. 경기 남양주을은 현역인 김한정(초선) 의원과 김봉준 전 청와대 인사비서관이 맞붙는다. 청와대 출신 중 유송화 전 춘추관장(노원갑), 김성진 전 사회혁신비서관(동작갑), 신정훈 전 농어업비서관(전남 나주·화순)이 예비후보로 등록한 지역구는 경선 대상에 포함되지 않았다.

 
울산 남구갑은 청와대의 울산시장 선거개입 의혹 사건으로 기소된 송병기 전 울산시 경제부시장이 심규명 전 울산시당위원장과 경선을 하게 된다. 공관위 간사인 이근형 민주당 전략기획위원장은 “예비후보 간 경쟁이 치열한 곳과 취약지역 등 후보를 빨리 결정하는 게 중요한 지역을 우선 검토했다”고 선정 배경을 밝혔다. 2차 경선 지역은 오는 16일쯤 발표할 계획이다. 공관위는 단수 신청 후보자가 다른 당 후보자에 비해 경쟁력이 떨어지는 경우 전략공천을 하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다. 이 위원장은 “단수 추천 지역구를 확정하기 위해서는 검토해야 할 사안이 많아 (발표가) 미뤄질 듯하다”고 설명했다. 전략공천 지역구는 지난달 선정한 15곳에 이어 다음 주 중 추가 선정될 전망이다. 경기 김포갑, 남양주병 등에 전략공천을 하는 방안이 유력하다. 앞서 전략공천을 하기로 한 서울 구로을, 경기 부천·오정 등은 다시 경선 지역으로 돌릴 가능성도 거론되고 있다.

 
심새롬·정진우 기자 saero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