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검찰, 이재용 ‘프로포폴 의혹’ 수사…삼성 “불법투약 없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수면유도제 프로포폴을 상습 투약했다는 제보가 접수돼 검찰이 수사에 나섰다. 13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강력부(부장 김호삼)는 지난달 대검찰청으로부터 이 사건을 넘겨받아 수사 중이다. 앞서 권익위는 이 사건과 관련한 공익신고 자료와 함께 수사의뢰서를 지난달 대검에 전달했다.
 
이와 관련해 인터넷 언론사인 ‘뉴스타파’는 이날 “이 부회장이 2017년께 강남의 한 성형외과에서 프로포폴을 상습 투약을 했다는 신고가 권익위에 접수됐고 권익위가 대검에 수사 의뢰했다”고 보도했다. 뉴스타파는 병원 직원의 지인인 제보자를 인터뷰해 의혹을 제기했고 관련 자료로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메시지 촬영본을 공개했다.  
 
이에 대해 삼성전자는 입장문을 내고 “(이 부회장이) 과거 병원에서 의사의 전문적 소견에 따라 치료를 받은 적이 있지만, 불법 투약 의혹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며 “관련자들의 추측과 오해, 서로에 대한 의심 등에서 나온 일방적 주장”이라고 밝혔다. 이어 “검찰 수사를 통해 진상이 명확히 밝혀지기를 바란다”며 “악의적인 허위 보도에 책임을 물어 민형사상 법적 대응을 검토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김민상 기자 kim.minsa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