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싱가포르 코로나19 확진자 8명 추가…신규 확진자 증가 최대

[EPA=연합뉴스]

[EPA=연합뉴스]

 
싱가포르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8명 추가 발생했다. 현재 싱가포르 내 신종코로나 환자는 58명이다.
 
13일(현지시간) dpa 통신에 따르면 이날 싱가포르 신규 확진자 증가 수는 하루 기준으로 최대 규모다.
 
이들 중에는 전날 확진자로 판명된 싱가포르개발은행(DBS) 직원 가족이 포함된 것으로 전해졌다.
 
일간 스트레이츠 타임스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싱가포르 보건부는 전날 모 교회 직원 2명과 싱가포르 최대 은행인 DBS 직원 한 명 등 모두 3명이 신종코로나에 감염됐다고 밝혔다.
 
30대와 40대인 교회 직원은 탕린과부킷바톡에 있는 같은 교회 소속이라고 보건부는 설명했다.
 
해당 교회는 페이스북을 통해 향후 2주간 모든 활동을 중단할 것이라고 밝혔다고 채널뉴스아시아(CNA) 방송이 전했다.
 
DBS 직원은 62세 여성이며 은행 측은 지난 12일 해당 사실을 통보받고 이 직원이 일하던 해당 층 사무실을 통째로 비운 뒤 약 300명의 직원을 귀가시켜 재택 근무하도록 했다.
 
이들 세 명 확진자는 모두 싱가포르 국적으로 최근에 중국을 방문한 이력이 없다고 보건부는 설명했다.
 
한편 12일 현재 확진자 50명 중 15명이 바이러스 음성 반응을 보여 퇴원했고, 35명이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으며 이 중 8명은 중환자실 입원 중이라고 보건부는 밝혔다.
 
간 킴 용 보건장관은 기자회견에서 “대부분 환자가 안정적이고 회복 중이지만 일부는 심각한 상태가 될 수 있으며 몇몇 환자는 결국 바이러스에 목숨을 잃을 수도 있다”며 “우리는 최악의 상황에 대비해야 한다”고 언급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