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나경원 동작을·오세훈 광진을"…한국당, 4개 지역구 공천 확정

김형오 자유한국당 공천관리위원회 위원장. [뉴스1]

김형오 자유한국당 공천관리위원회 위원장. [뉴스1]

자유한국당 공천관리위원회가 나경원 의원, 신상진 의원, 오세훈 전 서울시장, 허용범 전 국회도서관장 등 4개 지역구 단수 공천을 확정했다. 
 
김형오 한국당 공천관리위원장은 공천 신청자 면접 심사 이틀째인 13일 오후 국회 의원회관 간담회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같이 밝혔다. 34세 미만 신인에게 경선 기본점수 20점 부여하겠다고도 했다.
 
김 위원장은 "단수후보 중에서 오세훈(광진을), 나경원(동작을), 허용범(동대문갑)과 오늘 면접을 본 신상진(성남중원) 후보 지역은 사실상 확정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이어 "서울 용산과 파주을은 후보들이 9명, 10명이 돼 너무 많아 여론조사를 할 수 없었다"며 "4∼5명으로 후보를 줄여 조사하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