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서경대 ‘찾아가는 인생나눔교실’ 수도권 멘토봉사단·튜터·멘티기관 모집

서경대학교 예술교육센터(센터장 한정섭)가 『인생나눔교실』 사업의 수도권지역 주관처로 3년 연속(2018~2020) 선정됐다.
 
2020년 『인생나눔교실』의 ‘찾아가는 인생나눔교실’은 문화체육관광부가 주최하고 한국문화예술위원회와 서경대학교 예술교육센터가 주관하는 사업으로 인문적 소양을 갖춘 은퇴 인력 및 인문예술 전문가를 멘토봉사단으로 선발해 다양한 그룹의 멘티를 찾아가 삶의 경험과 지혜를 나누고 소통하는 ‘인문 멘토링’ 이다.  
 
서경대학교 예술교육센터는 대학이 가지고 있는 자원과 다양한 경험 등을 기반으로 세대 간에 차이를 허물 수 있는 공감대 형성의 기회를 제공하고, 사회적 문제 해결 및 지혜를 공유하는 소통의 장을 마련한다는 계획 아래 오는 5월부터 수도권 지역의 인문멘토링인 ‘찾아가는 인생나눔교실’을 실시할 예정이다.
 
올해까지 3년 연속 『인생나눔교실』의 수도권지역 주관처를 맡게 된 서경대학교 예술교육센터는 사업의 긍정적 효과 확산을 위해 기존 멘티기관의 유형화를 탈피하고, 멘티를 확대 모집해 장기적인 관점에서 인생나눔교실 활동의 지속가능한 모델을 제시하고자 한다.
 
이에 서경대학교 예술교육센터는 『인생나눔교실』의 ‘찾아가는 인생나눔교실’을 함께 할 수도권지역 멘토봉사단 · 튜터 · 멘티기관 및 그룹을 모집한다.
 
모집공고는 지난 2월 3일 멘티기관 및 그룹의 모집을 시작으로 순차적으로 진행되고 있다. 서경예술교육센터는 현재 한 해 동안 본 사업에 함께할 수도권지역 참여자를 모집하고 있으며 세부정보는 서경예술교육센터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사업의 긍정적 내용 및 취지에 대한 사회적 인식을 확산하고, 다양한 사회 구성원의 인문적 성장을 꾀하여 성숙한 공동체를 추구할 목적으로 진행되는 ‘찾아가는 인생나눔교실’ 인문멘토링 운영은 5월부터 11월까지이며 총 5명의 튜터와 45명의 멘토봉사단을 선발하여 45개의 멘티기관 및 그룹에 총 650회의 멘토링을 실시한다는 구상이다.
 
한편 서경대학교 예술교육센터는 『인생나눔교실』 하반기 다양한 프로그램을 통해 지역 밀착형 인문 활동 및 사례 확산을 계획하고 있다.
 
우리동네 인생나눔교실(기획형 멘토링)과 삼삼오오 인생나눔활동, 인생나눔 크리에이터(서포터즈) 등의 기획사업은 오는 5월부터 시행될 예정이며, 이를 통해 자기주도형 인문활동을 모색하고, 지역밀착형 인문활동의 지속가능성을 강화하며 우수사례 발굴 및 기록을 통해 생활 속 인문가치를 확산시킬 예정이다.
 
사업의 총 책임자인 한정섭 센터장(서경대 예술대학 공연예술학부 교수)은 “인생나눔교실은 세대 간 인문적 만남과 공감 형성을 통한 인간관계의 새로운 패러다임을 제시함은 물론, 신중년을 비롯한 중·장년세대가 주도하는 인문활동 확산으로 고령화에 대한 현대사회의 인식 전환에 기여할 것”이라며 “찾아가는 인생나눔교실은 멘티의 자발적 참여와 멘토의 지속적 활동을 독려하여, 생활 속 인문가치의 발견을 넘어 실천적 범위로 지속가능한 인문활동 확산에 이바지하길 기대한다.”고 포부를 밝혔다.  
 
자세한 사항은 서경대학교 예술교육센터로 문의하면 된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