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文대통령, 20일 ‘기생충’ 봉준호 청와대 초청 계획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 회의에 앞서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각본상, 국제영화상, 감독상, 작품상을 수상한 봉준호 감독 등 영화 ‘기생충’ 팀에게 축하 박수를 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 회의에 앞서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각본상, 국제영화상, 감독상, 작품상을 수상한 봉준호 감독 등 영화 ‘기생충’ 팀에게 축하 박수를 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오는 20일 청와대에서 영화 ‘기생충’의 봉준호 감독을 만날 예정이다.  
 
13일 청와대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봉 감독을 청와대로 초청해 ‘기생충’이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작품상 등 4관왕을 차지한 것을 축하할 계획이다.
 
청와대는 이날 일정을 오찬을 겸한 세부 일정은 봉 감독 측과 조율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문 대통령은 지난 10일 봉 감독 측에 축전을 보내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4관왕을 축하했다.
 
문 대통령은 축전에서 “어려움을 함께 이겨내고 있는 국민께 자부심과 용기를 줘 특별히 감사드린다”며 “봉 감독님, 배우와 스태프 여러분의 ‘다음 계획’이 벌써 궁금하다”고 말하기도 했다. ‘다음 계획’은 ‘기생충’에 나오는 유명 대사인 ‘너는 계획이 다 있구나’라는 대사를 인용한 것이다.
 
문 대통령은 13일 오전 이재현 CJ그룹 회장 등 6대 그룹 총수 및 경영진을 만난 자리에서도 영화 ‘기생충’을 언급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사태 극복을 위한 간담회 자리에서 문 대통령은 ‘기생충’에 CJ 그룹이 투자했다는 점을 상기하며 “한류 문화의 우수성을 또 한 번 세계에 보여준 쾌거”라고 치켜세웠다.  
문재인 대통령이 13일 오전 서울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대응 경제계 간담회에서 이재현 CJ그룹 회장과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3일 오전 서울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대응 경제계 간담회에서 이재현 CJ그룹 회장과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