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해투4' 의사과학자 "전현무 몸상태, 언제 죽어도 이상하지 않아"

 
전현무가 돌연사 위험을 경고받았다.
 
13일 방송되는 KBS TV '해피투게더4'(이하 '해투4')에서는 습관 성형 프로젝트 '아무튼, 한 달'이 프로젝트가 공개된다. 이 과정에서 전현무는 비만 전문 서울의대 의사과학자 최형진으로부터 "언제 죽어도 이상할 게 없는 상황이다"는 진단을 받아 충격을 더한다. 
 
한 달 전 문제점 분석 당시 전현무는 뭐든 '5분 컷'에 해치우는 빨리 먹는 식습관을 지적받았다. 이는 한국인의 52%가 밥을 10분 내로 먹는다는 통계가 있을 정도로 많은 사람들이 가지고 있는 문제다. 자기 관리의 대명사 유재석 역시도 "나도 못 고치는 문제"라고 공감했다. 
 
전현무의 실험 전 혈액 수치는 40대 돌연사 환자들의 수치와 비슷했다. 전현무는 "3~4년 전 내 비주얼을 다시 보는데, 시청자들한테 죄송한 마음을 느낄 정도였다"며 다이어트 의지를 불태웠다. 
 
조연경 기자 cho.yeongyeong@jtbc.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