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선관위, '자유한국당 위성정당' 미래한국당 정식 등록 허용

한선교 미래한국당 대표. [뉴시스]

한선교 미래한국당 대표. [뉴시스]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자유한국당의 비례대표용 위성 정당인 '미래한국당'의 정식 등록을 허용했다.
 
선관위는 13일 홈페이지에 미래한국당 중앙당 등록을 공고했다. 대표는 자유한국당 소속이었던 한선교 의원이다.
 
미래한국당은 지난 6일 선관위에 정당 등록을 신청했다. 선관위는 이 신청이 형식적 요건을 갖췄다면 정당법상 접수한 날로부터 7일 이내에 수리해야 한다. 
 
더불어민주당은 지난 10일 미래한국당의 시도당 사무실 주소를 확인한 결과 한국당 사무실과 주소가 같거나 논밭에 위치한 외딴 창고였다면서 제대로 된 요건을 갖추지 못했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선관위는 창당 요건을 갖췄다고 판단했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