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중도·보수 통합신당 명칭 ‘미래통합당’ 확정…상징색은 ‘밀레니얼 핑크’

박형준 통합신당준비위 공동위원장과 정운천 위원이 13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통합신당준비위 회의에서 인사를 나누고 있다. [뉴스1]

박형준 통합신당준비위 공동위원장과 정운천 위원이 13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통합신당준비위 회의에서 인사를 나누고 있다. [뉴스1]

중도·보수통합을 표방하는 통합신당준비위원회(통준위)는 13일 통합신당의 공식 명칭을 ‘미래통합당’으로 확정했다. 또 당 상징색을 ‘밀레니얼 핑크(분홍)’로 정했다. 한국당의 상징색인 빨간색에서 변화를 줬다. 이날 이찬열 한국당 의원의 입당으로 한국당은 현재 106석이다. 새보수당(8석)·전진당(1석)과 합치면 미래통합당은 115석이 된다.
 
박형준 혁통위원장은 이날 오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통합신당준비위원회 브리핑에서 신당명에 대해 “미래통합당으로 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박 위원장은 “새로운 정당이 중도·보수통합 정당인 것을 알리는 게 중요하다고 판단했다”며 “통합이라는 가치, 연대라는 의미, 그런 차원에서 미래통합당으로 정했다”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자유한국당·새로운보수당과 미래를향한전진4.0(전진당)이 진행 중인 ‘신설 합당’은 미래통합당을 새 당명으로 쓰게 됐다. 정당법상 신설 합당은 기존 정당들의 명칭과 다른 새 이름을 써야 한다.  
 
통준위 목표대로 오는 16일 미래통합당이 창당되면 통준위 참여 세력들도 차례로 입당할 전망이다.  
 
공천관리위원회도 기존 김형오 한국당 공관위를 바탕으로 위원을 추가하기로 했다. 박 위원장은 “기존 한국당 최고위원회에 통합의 정신을 살릴 분들이 결합해서 구성하자는 데 합의했다”며 “공관위는 한국당 당규에 10명 이내로 (규정)돼있는 걸 약간 늘려 좋은 분들이 있으면 함께 의논해서 추가로 추천을 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한국당 공관위는 9명이지만, 미래통합당 공관위는 이를 최대 13명으로 늘리기로 했다. 한국당 공관위원들이 그대로 참여하고, 추가 공관위원이 추천되는 방식이다.
 
박 위원장은 선거대책위원회와 관련해선 “‘포괄적·포용적으로 꾸리자’라는 원칙에만 합의했다”고 했다. 선대위 구성 기본 방향은 14일 논의하기로 했다.
 
지난 6일 출범한 통준위에는 3개 원내 정당을 비롯해 국민의당 출신 ‘옛 안철수계’ 등 중도세력과 원희룡 제주도지사, 600여개 시민단체가 참여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